김병준 "예타면제, 총선용…풀면 살고 안풀면 죽는다식"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News1 임세영 기자

"측근 밀어주기, 집권 기반 공고화 등 다목적 측량 고려"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정부가 24조원에 달하는 국책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예타) 면제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지지율 방어용, 총선 대비용"이라며 "풀면 살고, 안풀면 죽는다는 식의 예산"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과거에 이런 일이 있으면 작은일도 적폐로 몰아서 비판했던 분들이 이번에는 국가재정과 경제성을 묻지 않고 국민 세금을 파 묻겠다고 발표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거야 말로 국정의 사유화 아닌가 생각한다"며 "측근 밀어주기와 집권 기반 공고화 등 다목적 측량이 한꺼번에 고려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측근 밀어주기 의혹이 짙다"며 "벌써부터 친한 자치단체장 순으로 말들이 많다. 대통령 지지율 떨어진 지역에 족집게 지원하듯 한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또 '50~60 무시 발언' 논란 등으로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사실상 경질된 것에 대해 "경질은 당연한데 경질 과정을 보면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 상당하다"며 "국민 사과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 대변인은 '정부 경제 정책의 큰 틀을 잡는데 기여한 분인데 예기치 않은 일로 안타깝다'고 했다"며 "결국 잘못한 게 없는데 설 연휴 앞두고 민심 악화가 우려되니 좀 물러나 있으라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한테 미안한 게 아니라 김현철에게 미안하다는 것"이라며 "상처받은 국민은 안중에 없고 경질 대상자에게 미안한 마음을 표현하는 정부 인식이 한심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