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세종역 신설·종합운동장 예타 면제 탈락…원점 재검토

세종역 신설 후보지.© 뉴스1

세종역 신설 후보지 일대 전경 .© 뉴스1

이해찬·이춘희 공약…"연구용역 결과로 본격 추진할 것"

(세종=뉴스1) 이길표 기자 = KTX 세종역 신설과 종합운동장 건립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예타) 조사 면제 대상에 최종 탈락하자 시민들이 허탈해 하고 있다.

이 사업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춘희 세종시장의 공약사업이기도 하다.

따라서 예타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기대했던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는 이 대표의 공약사업이 물건너간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정부는 29일 국무회의에서 총 24조 1000억원 규모의 전국 23개 사업에 대해 예타를 면제하는 내용의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를 확정해 발표했다.

이 가운데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세종~청주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예타 면제 대상에 포함됐다.

하지만 주변 지자체의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세종시가 1순위로 신청한 KTX 세종역 신설이 정부의 예타사업에서 탈락하자 시민들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시민들의 숙원 사업이었던 대평동 3-1생활권 종합운동장 건립 사업도 대상에서 제외돼 아쉬움을 더했다.

한 시민은 "시가 그동안 주변 지자체의 반대를 신중하게 받아들여 대처해야 함에도 그렇치 못한 것이 문제"라고 비판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예타 면제 대상에서 탈락한 세종역 신설과 종합운동장 건립 사업에 대해서는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본격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