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의회 "영일만대교 예타 면제 제외 유감"

서재원 경북 포항시의장과 상임위원장들이 30일 시의회 브리핑 룸에서 정부의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에서 동해안고속도로(영일만횡단대교)건설 사업이 제외된 것과 관련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포항시의회제공)© 뉴스1 2019.1.30-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에서 동해안고속도로(영일만횡단대교) 건설이 제외되자 포항시의회가 불만을 나타냈다.

서재원 포항시의장과 상임위원장들은 30일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의 숙원사업이며 지역경제 소생의 불씨가 될 동해안고속도로 건설 사업이 제외돼 유감"이라고 밝혔다.


서 의장은 성명서에서 "경북에서 신청한 동해안고속도로, 영일만대교 건설, 동해중부선 복선화전철 등 3개 사업 중 동해중부선 복선화전철이 단선으로만 반영됐고 나머지 2개는 빠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제성만 운운한다면 앞으로 지방에서는 어떤 사업도 펼칠 수 없을 것"이라며 정부 결정에 불만을 쏟아냈다.

서 의장은 "정부가 신청 사업에 대한 파급효과와 지역주민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않았다"며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명분을 앞세워 오히려 지역간의 불균형만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