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경제정책 여론조사]

"민노총 등 노조활동 경제에 도움 안된다" 64%.."공무원으로 일자리 늘리기 반대" 59%

勞 경사노위 불참에 신뢰도 하락

최근 민주노총이 사회적 대타협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불참을 결정하면서 정부·여당과 정치권으로부터 강력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에 대한 국민적 신뢰도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민주노총 등 노동자들의 노조활동이 경제에 도움이 안된다고 보는 의견이 국민 10명 중 6명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노총이 노동자 권익 보호와 근로조건 개선 등을 앞세우면서도 정작 사회적 대타협 기구인 경사노위까지 참여를 거부한 데 대한 시중 여론이 '노조 우선주의'에 비판적 시각을 갖고 있다는 방증이라는 해석이다.

30일 파이낸셜뉴스와 여야 국회의원 연구단체 경제재정연구포럼(공동대표 김광림 자유한국당·장병완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동으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P&C글로벌네트웍스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민주노총 등 노조활동이 한국경제에 어떤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보십니까'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37.9%가 '매우 도움이 안된다'고 응답했고 26.1%는 '도움이 안된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64.0%가 민주노총 활동에 대해 부정적 인식을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반면 응답자의 12.1%는 '도움이 된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23.9%의 응답자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또 문재인정부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주요 핵심정책 중 하나로 추진하고 있는 '공무원 증원'과 관련해서도 응답자 10명 중 6명 정도가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문재인정부가 임기 중 17만4000명의 공무원을 추가로 채용하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해마다 공무원 정원을 늘리고 있는데 선생님의 생각은 어떻습니까'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34.8%가 '매우 반대한다'고, 24.4%는 '반대한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 중 59.2%가 공무원 증원 정책에 대해 반대한 것이다.

반면 공무원 증원 정책에 대해 응답자의 23.9%만이 '찬성한다'고 했고, 16.9%는 '보통'이라고 응답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5~28일 전국 성인남녀 99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