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돼지 부동산]

⑤3기 신도시·예타면제…토지는 방긋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교통망 몰린 경남·경협 경기 북부 땅값 상승 예상
3기 신도시 토지보상금도 수도권 토지시장 달굴 듯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정부 규제로 침체기를 맞이한 주택시장과 달리 올해 토지시장은 3기 신도시, 예타 면제 사업과 같은 호재로 상승세가 뚜렷해질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토지보상금이 쏟아지는 수도권과 광역교통망이 집중된 경남과 남북 경제협력 이슈가 있는 경기 북부의 토지시장이 달아오를 것으로 예상한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지난해 지가 상승률은 4.58%로 전년(3.88%) 대비 0.7%포인트(p) 증가했다. 2006년(5.61%) 이후 12년 만에 최고 상승률이다. 월별로도 2010년 11월 이후 97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거래량은 전년보다 3.9% 줄었다. 그러나 서울·세종시 같은 전통적인 땅값 강세지역 외에 남북경협 수혜지역으로 손꼽히는 경기 파주시(9.53%)와 강원 고성군(8.06%)의 상승 폭이 가팔랐다. 서울에선 정비사업 지역인 서울 용산구(8.6%), 동작구(8.12%), 마포구(8.11%)가 높은 상승률을 보여, 토지시장은 유독 개발 호재에 민감한 모양새다.

지역 개발 호재가 많은 올해는 이런 추세가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를 발표하고 총 24조1000억원 규모의 23개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예타) 조사를 면제하기로 했다. GTX(광역급행철도) B노선과 같은 수도권 사업은 제외하고 침체한 지방과 수도권에서도 접경지만 예타를 면제했다.

남부내륙철도 사업과 평택-오성 고속철 복복선 사업, 새만금 신공항, 7호선 포천 연장 등이 예타 면제 카드를 쥐게 됐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물류와 광역교통망 사업에 가장 많은 10조원 정도가 투입돼 사업지역 일대의 토지는 토지용도 변경 등을 통해 땅값이 크게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역별로는 굵직한 개발사업이 몰린 경남지역 땅값의 상승 가능성이 가장 높다. 정부는 경남지역 중 거제와 김천을 연결하는 남부내륙철도에 4억7000만원이 투입한다. 울산엔 외곽순환도로(1조원), 산재 전문 공공병원(2000억원)을, 부산엔 사상~해운대 고속도로(2조원), 부산신항-김해 고속도로(8000억원)와 같은 사업을 진행한다. 부산과 울산, 경남 지역은 올해 수도권을 제외하고 토지보상금이 가장 많이 풀리는 지역이기도 하다. 남북 경제협력의 진행 상황에 따라 지난해 급등했던 경기 북부의 토지시장도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경남지역 등 대규모 토지보상이 맞물리는 예타 면제 사업지엔 토지 투기 가능성까지 있다"며 "주택시장이 침체 국면에 들어선 상황에서 유동자금의 토지시장 유입도 이를 부채질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1분기 추가 택지지구 발표를 앞둔 3기 신도시는 수도권 토지시장을 움직일 가능성이 높다. 올해만 22조원 규모의 토지보상금이 지급돼 인근 토지로 재유입된다고 분석한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정부가 부동산 투기수요를 강력히 억제하고 있는 만큼 토지 투기를 최대한 규제하겠지만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주춤하고 내년 총선을 앞둔 상태에서 토지 시장에 쏠리는 유동자금을 조절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