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 붙는 '사물 배터리(Battery Of Things)' 시대

용량 대형화, 역방향 무선 충전 등 배터리 중요성 갈수록 커져

정보기술(IT) 업계에 ‘사물배터리(BoT·Battery of Things)’ 트렌드가 빠르게 퍼지고 있다. BoT는 모든 IT기기에서 배터리의 중요성이 커지는 현상을 이르는 말이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이달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하는 ‘갤럭시 S10’라인업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독일 IT전문매체 '윈퓨처'가 공개한 갤럭시 S10 이미지. 기기 위에 삼성전자가 공개할 '갤럭시 버드'가 올려져 있다. 업계에선 갤럭시 S10을 통해 무선이어폰 충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 윈퓨처 캡쳐 제공.

■‘폰으로 폰 무선 충전’ 전면에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일 공개하는 ‘갤럭시 S10’ 일부 기종에 ‘역방향 무선충전’기능을 넣을 예정이다. 갤럭시 S10이 다른 스마트폰의 배터리를 무선으로 충전해준단 얘기다. 스마트폰을 갤럭시 S10위에 올리기만 하면 된다. 삼성전자는 이날 갤럭시 S10을 6.1인치(일반)와 6.4인치(플러스), 5.8인치(라이트) 등 3종으로 선보이고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드(가칭)’도 소개할 예정이다. 업계에선 특히 6.4인치 모델에 역방향 충전기능이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역방향 무선충전 기능은 용도가 무궁무진 하다. 호환성만 맞으면 이론상 무선충전 수신장치를 넣은 모든 기기를 충전해줄 수 있다. 특히 스마트워치 등 무선충전기능을 넣은 웨어러블 기기 역시 충전이 가능하단 얘기다. 업계에선 삼성전자의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드’ 역시 역방향 충전의 수혜를 입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갤럭시 버드 케이스를 갤럭시S10에 올려놓는 방식이다. 케이스 밑부분에 무선충전패드를 넣으면 가능하다. 이 기능은 최근 화웨이가 출시한 '메이트 20 프로'에도 적용됐다.

국내업체가 출시한 보조배터리 '커넥팅파워 착'은 케이블이 없어도 제품위에 스마트폰을 올려 배터리를 채우는 무선충전 기능을 넣었다. 배터리에 흡착판을 붙여 스마트폰이 떨어지지 않도록 설계했다.
■배터리도 대형화 무선화 추세 속도
배터리 중요성이 커지면서 모바일 기기의 충전 용량도 대형화하고 있다. 배터리 무선충전 기능은 스마트폰 뿐 아니라 보조배터리까지 적용이 확산됐다.

지난해 초 출시된 대다수 고가 스마트폰은 배터리 용량이 3000mAh 안팎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하반기 나온 스마트폰은 4000mAh를 넘는 대용량 배터리를 넣는 사례가 잇따랐다. 갤럭시노트9, V40 씽큐 등은 모두 배터리를 4000mAh로 키웠다. 삼성전자가 인도 전용폰으로 낸 '갤럭시 M20'은 배터리를 5200mAh까지 키웠다. 최근엔 무선충전기능까지 갖춘 대형 보조배터리가 쏟아지고 있다.
‘커넥팅파워 착’, ‘시크론’, ‘코끼리’ 등은 케이블 없이도 배터리 위에 스마트폰을 올려놓으면 충전된다.

■BoT란: Battery of Things의 약자로 국내에선 ‘사물 배터리’라고 풀어쓴다. ‘에너지 혁명 2030’의 저자인 미국 스탠퍼드대 토니 세바 교수가 “모든 사물이 배터리로 구동되는 시대가 온다”고 말하면서 용어가 널리 퍼졌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