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어선 '구명조끼 미착용' 상시단속...안전불감증 '철퇴'

해경, 어선밀집지역 항공기 동원 입체단속
초과승선 위치발생장치 미작동 상시 단속 


유형별단속현황
구분 구명 승선 음주 미등록낚시 출입항 영업 출입통제구역위반 영업
조끼 정원 운항 어선 미(허위)신고 구역 시간
미착용 초과 위반 위반
1,776 409 83 7 78 139 169 93 8
‘18년 386 83 24 1 18 31 33 16 2
17년 537 148 19 2 23 45 40 61 2
‘16년 853 178 40 4 37 63 96 16 4
(해양경찰청)

구명조끼 미착용 등 낚시어선의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항공기까지 동원된다.

해양경찰청은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간과 함께 매월 1∼2차례 구명조끼 미착용 등 낚시어선 불법행위를 합동 단속한다고 11일 밝혔다.

낚시어선 이용객은 지난 2016년 342만명에서 2017년 414만 명, 2018년 428만 명을 기록하며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용객이 늘면서 안전사고도 2016년 208건, 2017년 263건, 2018년 228건 등이 발생했다.

해경은 사고 예방을 위해 구명조끼 미착용 등 안전질서 위반 행위와 낚시객 초과승선, 영업구역 위반 행위, 위치발생장치 미작동, 승객 신분 미확인 등 5대 안전위반 행위에 대해선 상시 단속 체계를 유지할 방침이다. 특히 낚시객이 많이 몰리는 공휴일과 주말에는 사고 발생률이 높은 낚시 어선 밀집 해역을 중심으로 파출소, 경비함정, 항공기까지 동원해 입체적 단속을 펼칠 계획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발생한 무적호 사고 등을 미뤄봤을 때 불법행위 근절이 시급하다”며 “국민의 해양안전을 위해 낚시어선 불법행위를 뿌리 뽑을 것”이라고 밝혔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