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2월 개각 없다"… 3월중 7~8명선 교체 유력

총리 교체설에도 "가능성 제로".. 2차 북미정상회담에 역량 집중
文대통령, 내주 트럼프와 통화

개각 시점이 당초 예상과 달리 2월에서 3월로 사실상 연기됐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또 한번의 중대 기로가 될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코앞으로 다가온 만큼 국정 운영에 변화를 주기보다는 안정을 기하면서 역량을 집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靑, 3월 중폭 이상 개각 예상

청와대는 11일 일각에서 제기되던 국무총리 교체설과 이달 내 개각설을 부인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에게 이낙연 국무총리가 교체될 수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그럴 가능성은 제로"라고 단언했다. 최대 7~8명 규모의 개각설에 대해서도 "당분간은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며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2월에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대통령의 결정사항인 만큼 100% 장담을 하지는 못한다"며 가능성을 전혀 배제하지는 않았다.

이에 개각 시점은 오는 27~28일로 예정된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가 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만일 개각이 이뤄지면 집권 3년차를 맞아 국정과제의 성과를 도출해야 하는 만큼 안정성과 개혁성 등을 동시에 고루 감안한 중폭 이상의 개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을 비롯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정치인 출신 각료들을 포함해 7~8명 선이 교체선상에 오를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일단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북·미 2차 정상회담의 성과 도출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文대통령, "우리의 역할 다할 것"

문 대통령이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한 점도 이런 관측에 무게를 싣는다.

문 대통령은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이 확정됐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일대 진전"이라며 "우리에게는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가 한층 더 가까워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1차 북·미 정상회담은 그 자체만으로도 세계사에 뚜렷한 이정표를 남긴 역사적 위업이었다. 이번 2차 회담은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가게 될 것"이라며 "이미 큰 원칙에 합의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새로운 북·미 관계, 한반도 평화체제를 보다 구체적이고 가시적으로 진전시키는 중대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 과정에서 우리 정부의 역할론도 거듭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남북 간 대화와 소통의 채널을 항상 열어두면서 한·미 간의 공조를 긴밀하게 해왔다"며 "간절한 심정으로, 그러나 차분하게 우리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르면 내주 중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통해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전략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이르면 이번주 중 한·미 정상 간 통화가 이뤄질 수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왔지만 다소 미뤄지는 분위기다. 이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3~14일 폴란드에서 열리는 중동 평화안보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담에서 한 ·미 외교장관 회의를 갖는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