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에 체면구긴 국민연금

배당 확대 주주제안 거절 당해
남양측 "최대주주만 이익 본다"

국민연금이 남양유업에 체면을 구겼다. "배당을 확대하라"는 주주제안을 했지만 오히려 "배당성향 상향은 최대주주에 혜택을 준다"는 타박만 들었다. '장기적 수익 제고'를 위해 스튜어드십 코드 이행에 나섰지만 기업은 기업가치 상승을 해친다고 봤다.

남양유업은 국민연금의 배당확대 요구에 대해 "최대주주(51.68%) 및 특수관계인(2.17%)의 지분율이 총 53.85%로 배당을 확대한다면 증가된 배당금의 50% 이상을 가져가는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혜택을 보게 된다. 사내유보금으로 기업가치 상승을 견인하기 위해 낮은 배당 정책을 유지해온 것"이라고 11일 밝혔다. 이어 "지분율 6.15%를 보유한 국민연금이 주주권익을 대변한다는 논리는 이치에 맞지 않다. 오히려 합법적인 고배당 정책을 이용해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이익 증대를 대변하는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배당으로 회사 이익을 사외로 유출하기보다는 사내유보금을 통해 재무구조 건전성을 높이고, 장기투자를 위한 밑거름으로 활용해왔다는 게 남양유업 측의 주장이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저배당 기조로 회사 이익의 사외유출을 최소화한 덕에 1997년 외환위기부터 '무차입 경영'이 가능했다"며 "이후 재무구조 건전성이 높아지고 기업의 가치는 더욱 상승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연금 수탁자전문위원회는 남양유업에 기존 이사회와 별도로 배당정책 수립 및 공시와 관련한 심의·자문위원회를 설치하도록 정관을 변경하라는 주주제안을 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연금은 지난 2015년 6월 기금운용위원회에서 의결한 '국민연금기금 국내주식 배당 관련 추진방안'에 따라 2016년 6월부터 남양유업에 배당 확대를 요구해왔다. 배당정책 수립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아 주주제안을 하기로 결정했다. 남양유업의 배당성향은 2015년 3.2%, 2016년 2.3%, 2017년 17.0%로 배당금 총액은 3년을 모두 합쳐 8억5470만원에 그쳤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