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반쪽 전대-5.18 비하 논란에 "국민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1일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을 방문, 밝은 표정으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당권에 도전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1일 반쪽 전당대회 우려와 당내 5.18 광주민주화 운동 비하 논란에 대해 "국민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판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구체적인 입장은 밝히지 않았으나.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해선 "우리가 교훈을 삼아야 하는 사건이라 생각한다'며 당의 입장과 궤를 한다고 말했다.

당내 유력 당권주자로 꼽히는 황 전 총리는 이날 부산 자갈치 시장 방문 뒤 기자들과 만나 유력 당권 경쟁주자였던 홍준표 전 대표의 전대 불출마에 대해 "같이 다 함께하는 그런 전당대회가 되길 바랬는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를 비롯해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심재철, 정우택, 주호영, 안상수 의원 등은 전대가 연기되지 않을 경우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는 배수진을 친 가운데 전대가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황 전 총리는 "모든 관점은 국민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판단해야 한다"며 "전대가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리는 전대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광주 폭동'으로 매도한 것과 관련해 당이 진상 조사에 착수한 데 이어 당 안팎에서 해당 의원들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지만 황 전 총리는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

황 전 총리는 이들 의원들에 대한 제명 주장에 "기본적으로는 국민 관점에서 생각해야 한다"며 "당에서 판단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해 즉답은 피했다.

이어 5.18에 대해 "당에서 가지고 있는 기본 입장과 다른 말씀을 한 의원이 계시다고 들었다"며 "당 입장에 대해 저도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달리 황 전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문재인 정권의 오만함, 더 이상 볼 수가 없다"며 날선 비판을 가했다.

황 전 총리는 "우리 국민은 이제 분노하고 계신다. 이 분노는 '총선 심판'과 '정권 교체'로 나타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헌법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오만과 독주를 일삼는 현 정권과 강력하게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