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추진

부산 제치고 국내 유치도시 확정
뭄바이·상하이와 경합 펼칠듯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이 김영채 대한체육회 부회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총회 투표 결과 서울이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로 최종 결정됐다고 밝혔다. 88 서울올림픽이 치러진 지 44년 만의 도전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작년 남북정상회담에서 양측이 합의한 '2032년 올림픽 남북공동개최 협력'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북측의 유치신청 도시로는 평양이 사실상 결정된 상태다.

투표에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15분간의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서울이 올림픽 개최도시가 되어야 하는 당위성과 서울시의 유치방안을 직접 발표했다. 투표에서 서울시는 49표 중 과반이 넘는 34표를 획득해 유일한 경쟁도시인 부산광역시를 따돌렸다. 서울시는 결과 발표 직후 대한체육회와 상호협력을 약속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과 경쟁할 후보로 인도 뭄바이, 중국 상하이, 호주 멜버른, 이집트 카이로-알렉산드리아 등 해외 유수 도시들이 도전장을 낸 상태다. 서울시는 후보도시들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제시한 '올림픽 어젠다 2020'에 부합하는 효율적인 유치전략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올림픽 어젠다 2020'은 새로운 경기장을 짓지 않고 가능한 한 기존 시설을 활용해 경제적인 올림픽을 지향하는 IOC의 비전에 해당한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