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동물 입양하고 힐스 사료 1년간 지원받으세요"

-‘힐스 사랑의 쉘터(유기동물 보호소)’ 2019 가동
-매년 유기동물 보호소에 힐스 사료 3톤 이상 기부…올해 3년째

힐스 코리아 임직원과힐스펫멘토들이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와 함께 봉사활동을 펼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힐스펫뉴트리션 코리아(이하 힐스 코리아)의 ‘힐스 사랑의 쉘터(유기동물 보호소)’ 2019 프로그램이 2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힐스 코리아의 ‘힐스 사랑의 쉘터’ 2019는 지난 2017년부터 해마다 유기동물 보호소에 사료 3톤 이상을 기부해 온 것에 이어 올해도 3톤 이상의 사료를 유기동물 보호소에 기부하는 것과 함께 유기동물 입양 보호자들에 대한 힐스 사료 지원도 대폭 확대한다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다.

특히 올해는 힐스의 사료 지원이 더욱 절실한 전국 각지의 유기동물 보호소를 발굴하기 위해 국내 동물보호단체 전문가와 자문단 등으로 구성된 ‘힐스 사랑의 쉘터 운영위원’을 구성하여 다양한 조언을 청취할 방침이다.

또한 힐스 코리아가 지정한 다양한 유기동물보호소, 동물보호단체, 유기동물보호센터 등을 통해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보호자를 대상으로 올해에는 50 건 이상을 선발해 힐스 사료를 1년간 급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힐스의 사료지원을 받을 유기동물 입양 보호자 선발 방법 등은 힐스 코리아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추후 고지할 계획이다.

‘ 힐스 사랑의 쉘터’는 지난 2017년 3월 론칭하여 올해로 3년째를 맞이했으며 전국 동물보호소를 비롯 국회 길고양이 급식소, 대학 길고양이 동아리, 유기견입양센터 등에 매년 3톤 이상씩 (2019년 1월까지의 누적기준) 총 7톤 상당의 힐스 사이언스 다이어트 사료를 후원해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경남 김해에 위치한 똥강아지 공화국, 경북 영천시의 유기동물 보호소(문보순 님 운영), 경남 창녕군 유기동물 보호소(허공 스님 운영), 경기도 양주시 리버하우스(김경숙 님 운영), 서울시 노원구 백사마을, 제주시 한림읍 제주동물사랑, 경주 서라벌대학교 학내 사회적기업 한스케어스쿨 협동조합 등 전국 각지에 흩어진 다양한 유기동물 보호소에 힐스 사료 후원의 손길을 이어갔다.

유기동물을 입양한 보호자에 대한 1년간의 힐스 사료 지원도 (2017년부터 지난 1월까지의 누적 기준) 총 35건에 이른다.

유기동물 보호센터인 ‘팅커벨프로젝트’를 통해 유기견 ‘겨울이’를 입양해 힐스 사료를 지원받고 있는 장영림 씨(양천구 거주)는 “겨울이가 힐스 사료 덕에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어 가족 모두가 행복하다”며 “최근 일부 동물보호단체의 문제로 인해 유기동물 보호소에 대한 도움의 손길이 많이 끊겼다고 해서 안타까웠는데 힐스 코리아가 유기동물 보호소와 유기동물 입양자에 대한 지원을 더 확대한다고 하니 반갑고 고맙다”고 밝혔다.

이어 힐스 코리아 마케팅 백정은 팀장은 “힐스 사랑의 쉘터 프로그램이 ‘유기동물 없는 세상’ 나아가 ‘인간과 동물이 평화롭게 공존하는 세상’을 여는 문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프로그램을 더욱 알차고 의미 있게 운영하기 위해 동물보호단체를 비롯 수의사, 소비자 등 다양한 스테이크홀더들과도 적극적인 소통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힐스 본사의 유기동물 보호 프로그램인 ‘힐스 푸드, 쉘터 앤 러브(The Hill's Food, Shelter & Love)는 힐스의 우수한 영양으로 유기동물 보호소의 동물들이 더 건강하고 행복해지며 나아가 입양이 더 잘되게 하자는 취지로 2002년부터 시작됐다.
현재까지 2천9백억원 상당의 사이언스 다이어트 사료를 전 세계 보호소에 기부했으며, 이를 통해 9백만 마리의 유기동물들이 입양됐다.

힐스펫뉴트리션은 1939년 세계 최초로 처방식 사료를 개발한 이래 동물영양학 분야의 선두주자로서 프리미엄 펫푸드 시장에서 글로벌 리더 역할을 하고 있으며, 미국 수의사들이 가장 많이 추천하는 사료 1위로도 선정됐다.

윤리적이고 효과적인 제품 공급을 위해 미국에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자체 연구시설을 갖췄으며, 230여명의 수의사와 영양학 박사, 식품과학자들을 통해 지속적인 연구개발에 전념하고 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반려동물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