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권주자 인터뷰]

오세훈 "강성보수 황교안·김진태로는 총선 필패, 난 합리적 보수"

전당대회 보이콧 선언을 철회한 뒤 당권 레이스에 복귀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파이낸셜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번 전대에 임하는 자신의 생각을 밝히고 있다. 사진=김범석 기자

대담=심형준 국회팀장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황교안·김진태 총선 필패론'을 앞세워 자유한국당 당권 레이스에 복귀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파이낸셜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내년 총선을 치를 간판을 선정하는 성격의 이번 전당대회에서 중도층의 표를 가져올 제가 당대표로 수도권 선거를 치르는게 적합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당권 구도가 오 전 시장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 김진태 의원 3파전으로 좁혀진 가운데 오 전 시장은 단순한 친박-비박 프레임을 거부했다. 그는 친박근혜계 색채가 짙은 황 전 총리, 김 의원을 '강성보수', 오 전 시장 자신을 '합리적 보수'라고 규정했다.

자신이 전대 보이콧을 접고 선거운동에 복귀한 이유도 강성보수인 황 전 총리와 김 의원간 경쟁으로는 내년 총선 필패가 불가피하다는 우려가 크게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수도권에서의 결과가 총선에서의 승패를 가를 척도가 되는 만큼 수도권 승리를 위해 개혁보수 성격을 가진 자신이 당 대표로 나서야한다는 것이다.

그는 "내년 수도권 총선에선 제가 나서도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그런데 (황교안, 김진태) 이 두분들로는 수도권 선거가 더 힘들 것"이라고 단언했다.

당내 여전한 계파프레임이 깔린 것을 지적한 오 전 시장은 "제가 당대표가 되는게 박근혜 전 대통령을 극복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대 보이콧에 함께 했던 불출마 인사들의 지원여부에 대해 오 전 시장은 "도와주실 분이 계시다"며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으나, 불출마 입장을 밝힌 홍준표 전 당대표와의 단일화 효과에 대해선 "홍준표를 좋아하는 분들은 강성보수지만, 저를 좋아하는 분들은 합리적 보수"라며 선을 그었다.

다음은 오 전 시장과의 일문일답.

-다른 당권주자들이 불출마하면서 단일후보 효과가 생겼다고 보는지.
▲도와주실 분도 계시다. 누가 도울지 모르지만 각자가 출마를 생각하셨던 분들이고 그런 분들이 갑자기 저를 도와주겠다고 당장 입장을 표명하기는 쉬워 보이지 않는다. 요청을 드려서 도움 받도록 하겠다.

-황교안 전 총리 견제 움직임속에 홍준표 전 대표나 김무성 의원 등과도 어느정도 교감이 있었나.
▲일찍부터 뭉텅이 표를 바라고 거기에 기대서 선거를 치른다는 생각은 자제해왔다. 자연스럽게 제가 주장해온 생각이나 입장에 동의한 분들이 도와주실 수 있다. 그분들도 그런 분들 중 하나다. 좀더 지켜봐야 한다.

-홍 전 대표의 불출마로 단일화 효과가 있다고 봐도 되나.
▲친박 비박 프레임에서 보면 제가 친박이 아니니 그런 효과 있을 수 있다. 하지만 홍준표를 좋아하는 분들은 강성보수다. 저를 좋아하는 분들은 합리적 보수다. 그 분이 출마를 안한다고 해서 홍 전 대표 지지자들이 저를 지지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저는 그런 프레임에 동의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친박, 비박 후보 구분 논란은 여전하다.
▲친박 비박 프레임은 옛날 프레임이다. '강성보수냐, 합리적 보수냐'로 봐야 한다. 황교안, 김진태 두 후보는 그런 점에서 비슷한 특성을 갖고 있다. 둘다 친박에 가까운 색깔이 있지만 강성보수, 정통보수에 가깝다. 우리가 우파지만 그분들이 오른쪽 끝에 있다면 저는 스펙트럼 중 왼쪽에 가까운, 중도 보수 합리적 보수 이미지가 있다.

-내년 총선에서 황교안, 김진태 두 후보 중 누가 당대표로 나서도 어렵다는 것인가.
▲제가 출마를 결심한 것도 이 두분이 경쟁을 하면 색깔이 똑같아서다. 중도층 지지를 받아야 승리하는 총선에서 이 두분들 중 한 명이 당의 간판으로 나서면 한계가 있을 것이다. 그래서 내년 총선을 치를 간판을 선정하는 이런 성격의 전대에서 중도층의 표를 가져올 제가 대표감으로서 수도권 선거를 치르기 더 적합하다. 제가 나서도 쉽지 않은게 수도권 선거인데 이 두분으로는 더 힘들 것이다. 이것이 '황교안 김진태 수도권 필패론'이다. 박근혜 프레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박근혜로 표를 얻으려는, 영남에서만 통하는 정당이 되면 곤란하다. 수도권 패배는 총선 참패다. 이걸 유념해야 한다.

-당내 큰 악재가 5.18 비하논란이다. 문제 의원들에 대한 당 안팎의 출당 및 공천 배제 얘기가 나온다.
▲당내여론 형성이 어떻게 되는지 봐야 한다. 당권 대표 후보로 나온 상황이라 공천배제를 얘기하는것은 좀 과하다. 하지만 선을 그어야 하는 것은 사실이다. 대국민 메시지가 전달되도록 진정성 있는 사과는 필요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극복하겠다고 했는데.
▲제가 선거과정에서 솔선수범하고 있다. 그런게 극복하는 것이다. 당대표 된다고 더 극복할 방안을 마련하려면 그때는 늦다. 선출과정에서 바뀌는 것이지. 황 전 총리가 되면 극복이 안되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 3년차에서 대여투쟁에서 정책 방향성은.
▲경제정책을 맥을 짚어보면 촛불로 시작한 정부로 가진 한계가 민주노총 우대정책이다.
이 정부는 생태적으로 최하위층을 희생양으로 삼아 기득권층인 민노총 노조원 위하는 경제정책을 펼 수 밖에 없다. 해법은 거기서 나온다. 노동유연성을 강화하는 노동개혁이 필요하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