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넷 피해 신고 전국에서 확인" 경찰, 집중 수사관서 조만간 결정

퓨처넷 로고 fnDB
국내 무등록 다단계 업체인 '퓨처넷'에 대한 피해 신고가 전국적으로 광범위하게 접수되고 있는 것으로 경찰이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경기 의정부경찰서에서 이뤄졌던 퓨처넷 관련 수사를 지방청 단위로 이관하는 등 수사 확대 안을 조만간 결정할 방침이다.

12일 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사기 논란에 휩싸인 퓨처넷에 대한 피해 상황을 취합 중인 경찰은 관련 신고가 전국에서 접수된 것으로 확인하고 집중 수사관서를 지정하는 등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퓨처넷 관련 피해 상황 파악은 마무리 절차에 들어갔다"며 "(최근 피해 신고가 내사 종결된 의정부서 등) 수도권에만 관련 피해가 집중된 것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각 지역에 접수된 퓨처넷 관련 피해 신고를 취합 중이다. 일부 경찰서에도 퓨처넷 관련 피해 신고가 별건으로 접수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피해 사례가 인터넷 등을 통해 확산되는 데 반해, 관련 신고 자체는 많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해당 회사를 고소할 시 투자금을 돌려받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로 신고를 꺼리게 되는 '폰지(불법 다단계 금융) 사기'의 특성과도 관계가 있다는 게 경찰의 분석이다.


이에 경찰은 피해 사례 파악에도 수사력을 모을 예정이다.

피해 상황 파악 절차가 마무리되면 경찰은 집중 수사관서 지정 등 퓨처넷 관련 피해 수사 방식을 조만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내부에서는 우선 관련 피해 수사를 전담할 지방경찰청을 지정하는 방안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bhoon@fnnews.com 이병훈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