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울산시당 "5·18 모독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제명하라"

민중당 김종훈 국회의원이 12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2.12/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민중당 울산시당은 12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국회 공청회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규정하고 유공자들을 '괴물집단'으로 폄훼했다"며 "한국당은 국민들에게 머리숙여 사과하고 막말 3인방을 당장 출당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중당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은 이날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는 행위를 더 이상 용납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중당은 "숭고한 역사를 훼손하는 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자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라며 "역사를 되돌리려는 반역사적·반민주적인 망동에 대해 국회가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민중당은 "우리는 시민의 힘으로, 촛불의 힘으로 국정농단 세력을 심판했고 지금도 사법적폐들을 심판하고 있다"며 "노동자와 시민이 나섰을 때 한국사회는 바뀌어 왔고, 그것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5·18 폄훼 논란을 일으킨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