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권 끝장내야"…한국당 최고위원 후보 공세 강화

자유한국당 2.27전당대회 당 최고위원 및 청년최고위원에 도전하는 신보라, 정미경, 조경태 후보 등이 18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맞잡아 들어보이며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2019.2.18/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저마다 TK·박정희 등 인연 거론 지지 호소
경제 파탄 文정부 규탄하고 총선 승리 외쳐

(서울·대구=뉴스1) 정은지 기자,이균진 기자 =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최고위원에 출마한 후보들이 핵심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지역에서 문재인 정권을 규탄해야 한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이들 후보는 저마다 대구, 경북 지역과의 인연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일부 후보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동정론이 강한 점을 염두에 둔 모습을 보였다.

김광림 최고위원 후보는 경북 안동 출신으로 대구에서 교편을 잡았다고 언급하면서 "청와대가 망친 경제와 일자리 전부를 찾아오자"며 "소득주도성장을 종식하고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조대원 후보는 부친이 '대구 경북 출신이라는 거 하나만 남겨줘도 아버지 역할을 다했다'고 한 것을 소개하며 "대구 경북 지역은 누가 뭐라고 해도 보수의 맏형"이라고 강조했다.

윤영석 후보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손혜원·이재명 등 민주당 인사들을 거론하며 "문재인 정권을 반드시 끝장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문 정부의 부정부패와 댓글조작을 파헤치기 위해서는 한국당이 총선에서 승리해야한다"고 부연했다.

김순례 후보는 문재인 정권이 한국당을 적폐로 몰아가고 있다며 "총선에서 승리하고 정권 되찾아오는 데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윤재옥 후보는 "자신들만 정의롭다는 오만불손한 신적폐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며 "민심을 회복하는 한국당을 만들 것을 약속했다.

김정희 후보는 자신의 친정이 경북이라고 하면서 "지난 대통령선거와 지난 선거에서 패배했다"며 "강한 야당을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정희 전 대통령 및 박근혜 대통령을 언급하며 지지를 호소하는 후보도 눈에 띄었다.

조경태 후보는 "농촌에서 농민들과 막걸리를 마시는 고 박정희 대통령의 사진을 꺼내본다"며 "국민을 경청하고 우리도 한번 잘 살아보자는 단순한 바람으로 정치는 그렇게 가야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미경 후보는 문 정권의 수사행태를 지적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한일청구권 협정에 위반하는 대법원 판결이 걱정돼 양승태 대법원장에 판결을 검토해달라고 말했다고 사법농단이라 한다"고 전했다.

청년 최고위원 후보들도 저마다 자신이 젊은층을 겨냥할 적입자라는 점을 피력했다.

박진호 후보는 "청년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정당으로 만들고 폭주하고 있는 문정권을 막기 위해 앞장 서겠다"고 했다.


신보라 후보는 청년최고위원이 돼 한국당을 살리고 대한민국을 살리는 불꽃이 되겠다며 "폭정에 당당히 맞서는 대여투쟁 선봉에 서겠다"고 말했다.

김준교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위해 출마했다며 "지금 필요한 강력한 야당"이라고 밝혔다.

이근열 후보는 전북 군산 출신이라고 소개하며 "앞으로 한번도 보지 못한 보수 청년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