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종북저격수 그냥 된 줄 아나…與 두려워하는 후보"

자유한국당 2.27전당대회 당 대표에 도전하는 김진태 후보가 18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2019.2.18/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촛불에 놀라 다 도망갈 때 당 지킨 사람 누구인가"
"확실한 우파 정당 만들어 文정권과 확실히 싸울 것"

(대구·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이균진 기자 = 당권에 도전 중인 김진태 자유한국당 후보가 18일 더불어민주당이 제일 두려워하는 후보가 자신이라고 주장하면서 자신에게 표를 몰아달라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2·27 전당대회 대구·경북 합동연설회 자리에서 "이같은 난세에 꼭 필요한 지도자의 자질은 용기와 애국심"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연설회 자리에는 김 후보를 지지하는 당원들이 모여 김 후보의 연설 중간중간 김 후보의 이름을 연호하기도 했다.

김 후보는 "이렇게 어려울 때에 나라를 위해서 모든 것을 던질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그런 사람이 누군가"라며 "촛불에 놀라 다 도망갈 때 당을 끝까지 지킨 사람이 누구인가"라고 지지자들에게 물었다.

이어 황교안·오세훈 후보를 겨냥해 "왔다갔다하는 사람, 기회를 보는 사람은 절대 할 수 없는 일"이라며 "또 웰빙 야당을 만들겠나. 저는 확실한 우파 정당을 만들어 문재인 정권과 확실히 싸워나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현장 분위기를 활용해 마이크를 직접 들고 나와 "여러분 보는 이대로가, 김진태를 외치는 이것이 바로 당심이 아니겠나"라며 "보수의 심장이자 가장 많은 당원을 확보하고 있는 이곳 대구·경북 지역분들이 확실하게 결론을 내달라"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또 최근 정치권에서 5·18 민주화운동 모독 발언과 관련해 자신의 의원직 제명이 거론되는 것을 염두에 둔 듯 "민주당이 가장 두려워하는 후보가 누구인가. 김진태를 왜 저렇게 끌어내리려고 난리겠나"라며 "이 김진태가 제대로 싸울 줄 알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진태가 종북저격수가 그냥 된 줄 아나. 좌파정권의 생리를 가장 잘 알기 때문"이라며 "이번에야말로 젊은 피 김진태로 꼭 바꿔달라"고 재차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