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전국 동시 기자회견…3월 총파업 앞두고 세 결집(종합)

탄력근로제 확대 추진 철회 주장…광주형 일자리·대우조선 매각 반대도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민주노총이 18일 오전 국회 앞에서 총파업·총력투쟁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탄력근로 기간 확대 반대, 최저임금 개악 중단, 제주영리병원 허가 철회, ILO 핵심협약 비준,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했다. 2019.2.

(울산=연합뉴스) 민주노총 울산본부가 18일 통합민주당 울산시당 앞에서 광주형 일자리와 대우조선해양 매각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2.18 [민주노총 울산본부 제공] canto@yna.co.kr

민주노총 전국 동시 기자회견…3월 총파업 앞두고 세 결집(종합)

탄력근로제 확대 추진 철회 주장…광주형 일자리·대우조선 매각 반대도

(전국종합=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18일 서울과 울산, 전주, 제주 등 전국에서 동시 기자회견을 열고 탄력근로제 확대와 광주형 일자리 반대 성명 등을 발표하는 등 다음 달 6일 예고한 총파업에 대비, 세(勢) 결집에 나섰다.

민주노총은 이날 여의도 국회 앞 기자회견에서 "탄력근로 단위 시간 확대 추진을 철회하고 일간, 주간, 월간, 연간 노동시간 규제 정책을 수립하라"면서 "끝내 제도 개악 야합과 강행 처리를 밀어붙이겠다면 더는 참지 않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과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위한 국내 노동관계법 개정의 '빅딜' 가능성에 대해서도 "무조건, 당장 도입해야 할 100년 전 국제노동기준을 놓고 엉뚱한 개악법과 맞바꾸려 들지 말라"고 요구했다.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문제를 논의해온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산하 노동시간 제도 개선위원회는 이날 오후 마지막 전체회의를 하고 논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경사노위에는 참여하지 않고 있다.

민주노총은 "정부가 주도하는 경사노위의 야합과 일방적인 제도 개악 강행 대신 사회적 대토론회를 제안한다"며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추진을 중단하고 이달 말 민주노총과 정부, 사용자단체 등이 참가하는 토론회를 개최할 것을 촉구했다.

울산에선 광주형 일자리 반대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체교섭을 5년간 유예한 광주형 일자리는 불법협약이며 대우조선 매각은 밀실 결정이자 조선 빅1 체제에 따른 다른 조선사업장을 어렵게 만드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현대차 노조는 이날부터 오는 22일까지 이어지는 대의원대회에서 광주형 일자리 관련 결의문을 채택할 예정이며 현대중 노조는 오는 20일 임금 및 단체협상 2차 잠정합의안 찬반투표와 함께 대우조선 인수와 관련한 파업 투표를 할 계획이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이날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기 파업 사업장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전북 민주노총은 "모회사를 상대로 투쟁 중인 KT 상용직 노동자들과 전주시 민간위탁 노동자들은 수개월 동안 농성을 벌이고 있다"며 "노동부는 부당노동행위 등에 대해 신속하게 특별근로감독 등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도 이날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탄력 근로 단위 시간 확대 추진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총파업과 총력투쟁으로 맞서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오는 19일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리는 제주 영리병원 대응 긴급 국회토론회를 시작으로 오는 3월까지 민주노총 결의대회와 탄력 근로제 대응 국회토론회 등 총력 투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오는 3월 6일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cant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