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훈련 고도화·조종사 양성 기틀 마련

모의비행장치 설치 완료‥2월20일부터 본격 훈련 시작



19일 김포국제공항에서 진행된 시뮬레이터 도입행사에서 이 날 행사에 참석한 제주항공 이석주 사장(왼쪽 다섯번째)을 비롯한 내,외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이 운항훈련 품질을 높이고, 효율적인 조종사 양성을 위해 도입한 모의비행훈련장치(시뮬레이터)설치를 마치고 운영을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시뮬레이터는 비행 중 발생할 수 있지만 실제 비행기에서 훈련할 수 없는 여러 비상상황에 대한 대응 능력을 높이기 위한 장치이며, 제주항공은 8개 국적항공사 가운데 시뮬레이터를 직접 구매해 운용하는 3번째 항공사가 됐다.

제주항공은 2017년 12월 세계최대 시뮬레이터 제작 및 항공인력 양성기업인 CAE와 시뮬레이터 2대 구매와 운영에 관한 계약을 맺은바 있다. 그리고 이번에 운영을 시작한 시뮬레이터를 제외한 나머지 1대는 최근 구매 계약을 체결한 보잉 737-맥스8 도입에 맞춰 운용할 계획이다.

600명에 달하는 제주항공 조종사들은 경력과 상관없이 매년 2회 이상의 교육을 받게 된다. 이런 훈련을 통해 비상상황에 대한 대응 능력 향상은 물론 조종실 내에서 발생한 상황에 대한 의사 소통과 의사 결정 능력을 높이게 된다.

제주항공이 도입한 시뮬레이터는 최신 기종으로 비정상상황 회복훈련인 UPRT를 시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비정상상황 회복훈련은 계기 오류나 난기류 등의 요인으로 인해 항공기가 정상적인 자세를 유지하지 못할 경우를 대비한 훈련으로, 항공기 운항 중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비정상상황에 대한 조종사들의 대처 능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이번 시뮬레이터 도입을 통해 안정적인 훈련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비행능력 향상과 효율적인 인력 양성은 물론 조종사를 채용할 때 지원자에 대한 높은 수준의 기량평가도 진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며 "안전운항 체계를 고도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항공은 지난 2월19일 오후 1시30분 김포국제공항에서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과 황대하 한국공항공사 조종인력양성센터장 등 외부 손님이 참석한 가운데 도입 축하행사를 진행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