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 예타 면제…추진 탄력

제주도청 전경.(제주도 제공)© News1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는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으로 지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스마트 특성화(Smart Specialization)'란 지역산업 역량을 고도화, 다각화하고 위기에 직면한 주력산업을 새로운 산업으로 전환하는 지역성장 정책이다.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사업은 청정기능성 식품, 스마트 물 응용, 스마트 코스메슈티컬, 재사용 배터리 등 4개 분야다.
2020년부터 6년간 사업비 65억~140억원이 지원된다.

제주도는 예타 면제로 향후 사업 신규 기획 및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노희섭 도 미래전략국장은 "이번 사업이 기업의 혁신 활동을 촉진해 지역산업의 경쟁력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