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新적폐위원회 구성…文정부 '국정농단' 파헤칠 것"

자유한국당 2.27전당대회 당대표에 도전하는 황교안 후보가 22일 경기도 성남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인천·경기·강원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2019.2.22/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대통령 경제 포기했다"…'일·취·월·장' 경제공약 제시

(성남·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강성규 기자 = 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대표선거에 나선 황교안 후보는 22일 문재인 정부를 겨냥, "저 황교안과 우리 당이 '신(新)적폐위원회'를 만들어서 이 정권의 국정농단, 끝까지 파헤치겠다"는 공약을 내놓았다.

황 후보는 이날 오후 성남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한국당 전당대회 수도권·강원권 합동연설회에서 "민간인 사찰, 블랙리스트, 사법부 협박, 언론 장악, 문재인판 신적폐를 그냥 놓아둘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후보는 "지금 문재인 정권은 좌파독재의 길로 가면서 온갖 새로운 적폐, 신적폐를 쌓고 있다"며 "대통령 최측근 김경수 도지사는 드루킹과 함께 댓글을 조작해서 감옥에 갔다"고 말했다.

또 "최종 책임자는 문재인 대통령 아닌가"라며 "특검을 해서라도 반드시 뿌리를 파헤치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어 "이 정권의 독단과 폭정, 우리가 끝내야 한다"며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압승하고, 기필코 정권을 찾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후보는 "승리의 필수 조건은 대통합"이라며 "한국당의 깃발 아래 자유우파를 하나로 모으겠다. 청년과 중도층도 끌어안겠다"고 밝혔다.

이어 "당을 통합하고 자유우파를 하나로 만들 당대표, 저 황교안이다"라며 "당원동지 여러분이 압도적으로 밀어달라. 그래야 더 힘있게 문재인 정권에 맞서 싸울 수 있다. 압도적 지지로 힘있는 당대표를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경제문제에 대해선 "일자리는 절벽, 민생은 벼랑끝이다. 빈부 격차가 사상 최악으로 벌어졌다"며 "대통령이 경제를 포기했다"고 비판했다.

황 후보는 "저 황교안, 경제부터 확실하게 살려내겠다. 정쟁이 아닌 정책으로, 이 정권의 경제폭망 막아내겠다"면서 '일취월장'이라는 슬로건의 공약을 제시했다.

그는 이에 대해 "일취월장 대한민국 만들겠다"며 "'일' 일자리 많이 생기고, '취' 취업 잘 되고, '월' 월급 쑥쑥 오르고, '장' 장사도 잘 되는, 그런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황 후보는 정부의 대북·안보정책에 대해선 "북핵폐기에는 손을 놓고, 안보만 무장해제 시켰다.
북한에 돈 퍼줄 궁리만 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대통령 맞나. 김정은 대변인 아닌가"라고 비난했다.

황 후보는 "저 황교안, 대한민국 안보, 반드시 지켜내겠다"며 "불안하고 굴욕적인 평화가 아니라, 당당하고 확실한 진짜 평화를 만들겠다. 한미동맹 강화하고 국방태세를 재점검해서 국민께서 안심케 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