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내달 초부터 삼성·현대차·SK 등 대기업 본격 수사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수사가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다음달 초부터 재계 순위 1∼3위인 삼성·현대차·SK의 계열사를 상대로 한 수사에 수사력을 집중할 전망이다.

24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번 달 정기인사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사건을 맡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 인력을 12명에서 18명으로 늘렸다.

동시에 사법행정권 남용 수사에 주력하던 특수1부 인력은 19명에서 15명으로 줄이면서 특수2부가 특수부 내 최대 인원으로 확대됐다. 이런 인력 재배치에 대해 검찰 안팎에선 삼성바이오 수사에 집중하기 위한 것이 아니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지난해 말 삼성바이오에 대한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을 통해 입수한 자료를 분석하는 작업을 계속해왔다. 다만 3월 초까지는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에 연루된 전·현직 법관을 선별해 기소하는 작업에 집중할 예정이어서 삼성바이오에 대한 집중적 수사는 그 이후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삼성바이오 수사의 핵심은 옛 미래전략실 등 삼성그룹 수뇌부가 삼성바이오와 공모해 회계원칙에 어긋나는 것을 알면서도 고의로 분식회계를 했는지 여부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이번 수사가 분식회계 혐의를 넘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등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승계 과정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현대·기아차가 엔진 등 차량 제작결함을 은폐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도 점차 본격화되는 양상이다. 앞서 시민단체 서울YMCA 자동차안전센터는 현대차가 세타2 엔진 결함 가능성을 알면서도 차량을 팔았다며 2017년 4월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 등을 고발했고, 한달 뒤 국토교통부도 세타2 엔진 외의 제작결함 5건과 관련해 의도적 결함 은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후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형진휘 부장검사)는 지난 20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와 경기도 화성 남양기술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해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인체에 유해한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하고, 원료물질을 공급한 혐의로 SK케미칼(현 SK디스커버리)에 대해서도 최근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SK케미칼은 2011년 당시 문제가 발생한 가습기 살균제 원료인 PHMG와 CMIT를 모두 공급한 업체다. 옥시 수사 당시부터 SK케미칼이 가습기 살균제 원료물질의 독성을 알고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나 SK는 원료를 제조사가 아닌 중간 도매상에게 판매, 가습기 살균제 용도로 쓰이는지 몰랐다고 책임을 부인했고 처벌 대상에서도 제외됐다. 검찰은 이번에 SK케미칼을 대상으로 CMIT뿐 아니라 PHMG 원료물질 공급 건도 조사하고 있다.

mountjo@fnnews.com 조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