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3·1운동은 100년전 촛불혁명…대한독립 만세!"

릴레이 SNS캠페인 참여…"3·1운동-임시정부 정신 훼손하는 세력 심판받았다" "임정 정신 지금도 살아있어…향후 100년 동안 지켜나가야"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1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이날 오전 열린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2.15 hkmpooh@yna.co.kr

조국 민정수석 페이스북 캡처

조국 "3·1운동은 100년전 촛불혁명…대한독립 만세!"

릴레이 SNS캠페인 참여…"3·1운동-임시정부 정신 훼손하는 세력 심판받았다"

"임정 정신 지금도 살아있어…향후 100년 동안 지켜나가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4일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정신은 지금도 살아있다. 이 정신을 훼손하는 세력은 심판을 받았다"며 "향후 100년 동안에도 이 정신을 소중하게 지켜나가자"고 말했다.

조 수석은 이날 릴레이 SNS 캠페인 '만세하라 2019'에 참여하며 페이스북에 동영상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조 수석은 영상에서 "1919년 식민지 조선의 민중들은 전국 방방곡곡에서 '대한독립 만세'를 외쳤고, 이 운동은 비폭력과 평화의 정신으로 전개됐다"며 "100년 전 우리 선조들이 벌였던 '촛불혁명'이었던 것"이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일제의 탄압으로 약 2만명이 살해당했고, 약 5만명이 투옥됐지만, 이 운동은 실패가 아니었다"라며 "이 운동 속에서 통치의 대상이었던 '백성'은 민주공화국의 '주권자'로 변모했고, 1919년 4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 수석은 태극기를 들고서 "대한독립 만세"를 외쳤다.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가 제안한 이 캠페인은 차례로 SNS에 동영상을 올려 3·1운동 100주년에 대한 생각을 밝히며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고 다음에 참여할 3명을 지목하는 캠페인으로, 청와대에서는 전날 고민정 부대변인이 첫 주자로 참여했다.

고 부대변인이 세 명 중 한 명으로 조 수석을 지목해 조 수석이 이날 동영상을 올리게 됐고, 조 수석은 다음 주자로 사법농단 의혹을 제기했다가 최근 사표를 낸 이탄희 판사, 박근용 전 참여연대 사무처장, 공익인권법재단 '공감'의 황필규 변호사를 지목했다.

hysu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