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바른미래당과 합당 거론한 황교안 사과해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및 제6차 5·18 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2.2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한국당 대표, 태극기 부대 회장 되려는 건가"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 유력 당권 후보인 황교안 전 총리에 대해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황 후보가 바른미래당과의 합당 가능성을 거론한 데 따른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최근 한국당 전당대회를 전체적으로 듣다보면 귀를 의심하게 하는 말이 계속 쏟아진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당 당권 경쟁자들은 탄핵을 불복하는 발언을 하더니 국정농단과 관련한 최종 판결이 끝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주장하고 또 이제는 태블릿PC와 조작 가능성도 언급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 일원이 한국당이 국회의 결정을 스스로 부정하는 것으로 국민의 명령을 거부하는 것이고 사법부까지 무시하는 후안무치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한국당이 민심을 제대로 읽고 있는 것인지 의문스럽다"며 "한국당 당권 경쟁자들은 제1야당의 대표가 되려는 것인니, 아니면 태극기 부대의 회장이 되려는 것인지 알 수가 없을 지경"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황 전 총리를 거론하며 "과거 정권의 국장농단에 대해 정치적 책임을 같이 해야 하는 황 전 총리가 어떠한 반성과 성찰도 하지 않으면서 바른미래당과의 당대당 합당까지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고 정치적 도리에도 벗어난 것"이라며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은 소수에 불과한 극우세력의 부화뇌동에 흔들리지 말고 제1야당으로서 본분을 지켜야한다"며 "조속히 국회로 돌아와 민생을 돌보는 것에 함께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 후보는 전날 유튜브 채널 고성국TV에 출연해 "바른미래당은 기본적으로 한국당에서 나온 당"이라며 "헌법 가치를 중심으로 한국당에 개별 입당하거나 당대당 통합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