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 담판 결렬]

北리길성 전격 방중…中 "북중관계 논의차"(종합)

중국 담당 北외무성 부상 방중에 김정은 귀국 행로 주목 북미정상회담 결렬 변수 부상…김영철이 대신 베이징 갈수도

[주북한 중국대사관 화면 캡처]

(하노이 VNA=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해 특별열차에서 내리고 있다. 2019.2.26 photo@yna.co.kr

(하노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가운데 옆에 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이를 지켜보고 있다. jelee@y

[하노이 담판 결렬] 北리길성 전격 방중…中 "북중관계 논의차"(종합)

중국 담당 北외무성 부상 방중에 김정은 귀국 행로 주목

북미정상회담 결렬 변수 부상…김영철이 대신 베이징 갈수도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김진방 특파원 = 리길성 북한 외무성 부상이 28일 베이징을 전격 방문함에 따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방문 일정을 마친 뒤 귀국길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날 가능성이 대두하고 있다.

하지만 김정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에서 성과를 내지 못함에 따라 바로 평양으로 직행하고, 대신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등 핵심 실세가 시진핑 주석을 찾아가 회담 결렬 경위 등을 설명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28일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리길성 부상은 이날 오전 평양발 고려항공을 타고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 내린 뒤 중국 측이 준비한 차를 타고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소식통은 "오늘 갑자기 리길성 부상이 베이징에 왔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의 귀국 시 동선과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리길성 부상의 방중이 북·중 정상회동과 관련이 있느냐는 연합뉴스 기자의 질의에 "중국 외교부 초청으로 리길성 부상이 오늘 방중했다"면서 "방중 기간 북·중 양측은 양국 관계와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를 두고 중국을 담당하는 리길성 부상이 김정은 위원장의 귀국 시 베이징에서 5차 북중 정상회담 개최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으나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돼 변수가 생긴 상황이다.

리길성 부상은 지난달 말에는 주북한 중국대사관을 위해 춘제(春節·중국 설) 기념행사를 마련해 리진쥔(李進軍) 주북한 중국대사가 손을 맞잡고 노래하는 등 북·중 친선 관계 조성에 나선 바 있다.

김정은 위원장은 전용 열차로 지난 23일 평양에서 출발해 중국 단둥(丹東)과 톈진(天津), 창사(長沙), 난닝(南寧), 핑샹(憑祥)을 거쳐 26일 베트남 하노이로 들어갔다.


일각에서는 전용 열차로 베트남을 방문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하는 만큼 돌아올 때도 전용 열차 편으로 같은 코스로 오면서 베이징(北京)을 들를 것으로 보고 있다.

아니면 중국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3일 개막한다는 점을 고려해 난닝(南寧)이나 광저우(廣州)에서 전용기인 '참매 1호'로 바로 베이징에 올 수도 있다.

한 소식통은 "중국을 담당하는 북한 외무성 부상이 왔다는 것은 귀국 길에 김정은이 시 주석을 만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라면서 "그러나 하노이의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되면서 시진핑 주석으로선 김 위원장을 만나기 부담스러워 변수가 생겼다"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