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살기’ 열풍, 해외여행 3년 새 198% 늘어…1위는 ‘방콕’

태국 치앙마이 보상 우산마을

일상에서 벗어나 낮선 곳에 머물며 휴식과 체험을 추구하는 형태의 자유여행을 즐기는 이들이 늘고 있다. 4일 인터파크투어에 따르면 한 도시에서 한 달 체류하는 형태의 해외여행을 즐기는 이른바 ‘한 달 살기’ 여행 수요가 3년 새(2016~2018년) 19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달 살기 여행은 고객들이 구매한 인터파크투어 해외항공권 데이터를 기준으로, 항공권 인앤아웃(IN&OUT)이 동일한 도시에 29~31일 체류한 수요를 분석한 결과다.

이에 대해 인터파크투어 관계자는 ”과거에는 최대한 여러 도시를 다니며 유명 관광지를 둘러보는 형태의 여행을 선호했다면, 이제는 한 곳에 머물며 현지의 삶을 체험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형태의 여행이 인기”라며 “물론 한 도시에 머무는 단기 여행수요도 높지만, 시간적인 여건만 된다면 한 달 가량 머무는 장기여행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상과 잠시 분리된 삶을 통해, 사회적인 관계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재충전 시간을 가지고자 하는 사회 흐름도 영향이 있다고 인터파크투어 측은 덧붙였다.

태국 방콕

■올해 한 달 살기 인기 여행지 1위는 ‘방콕, 물가 저렴한 동남아 강세

이렇듯 작년부터 급격히 늘어난 한 달 살이 수요에 인터파크투어가 올해 고객들이 가장 많이 예약한 한 달 살이 인기 여행지를 살펴본 결과, 1위는 태국 ‘방콕’으로 나타났다.

방콕은 비싸지 않은 물가 덕분에 시설 대비 좋은 숙소를 저렴하게 구할 수 있고, 볼거리·즐길거리 등 여행 인프라가 발달했다. 치안도 뛰어나 자유여행객이나 혼행객들이 사랑하는 대표적인 여행지로, 한 달 살이 여행지로도 적합하다.

뒤이어 필리핀 ‘마닐라’, 베트남 ‘호치민’, 필리핀 ‘클락’, 베트남 ‘하노이’ 등이 각각 2~5위에 올랐다. 장기간 머무는 만큼 물가가 저렴한 동남아를 선호했으며, 특히 자연환경이 깨끗한 휴양지의 인기가 높았다.

다음으로 한국인이 살기 좋은 인프라를 충분히 갖춘 캐나다 ‘벤쿠버’, 미국 ‘로스앤젤레스’ 가 각각 6~7위에 오르며 장거리 여행지로는 유일하게 10위권에 진입했다. 다음으로 캄보디아 ‘프놈펜’, 태국 ‘치앙마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등이 8~10위에 올랐다.

베트남 하노이 호안끼엠호수

■북미정상회담 개최지 ‘하노이’, SNS서 유명한 ‘치앙마이’ 인기 상승해 눈길

특히 하노이와 치앙마이는 지난해 대비 올해 인기 순위가 각각 4단계(9위→5위), 24단계(33위→9위) 상승해 눈길을 끌었다. 하노이는 올해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더욱 유명세를 타고 있다. 치앙마이는 조용한 분위기에 현지 삶을 체험하기 좋아 최근 20~30대를 중심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인기를 얻으며 한 달 살기 신흥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아울러 올해 인기 순위에 오른 곳 중, 기존 유명 여행지 외에 클락은 골프가 발달한 휴양지로 중장년층의 선호가 높다. 프놈펜과 쿠알라룸푸르는 각각 캄보디아와 말레이시아 수도로, 동남아 중에서도 이국적이고 한국인이 비교적은 곳을 선호하는 이들에게 인기다.

인터파크투어는 해외여행을 준비하는 고객들을 위한 다채로운 항공 특가전을 진행 중이다.
한 달 살기 뿐만 아니라 해외여행을 계획중이라면, 저렴한 가격에 항공권을 미리 예약할 기회다.

우선 ‘해외여행 할인항공권 롬곡특가’로 동남아 항공권을 20만원 초반대부터 판매하는 등 전 세계 항공권을 할인가에 제공한다. 이 외에도 ‘아시아나항공 31주년 창립기념 초특가’를 통해 항공권을 저렴하게 선보이는 등 다양한 기획전을 선보인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