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총파업 전체의 5%만 참가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에 반대"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6일 열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총파업 총력투쟁 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민주노총이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에 반대하며 총파업에 돌입했으나 전체 인원의 약 5%만이 파업에 참가했다. 이는 지난해 총파업과 비교하면 크게 줄어든 규모다.

민주노총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총력투쟁 대회'에서 "노동개악 무력화를 위한 총파업 총력투쟁을 시작한다"며 "탄력근로제 개악 저지 투쟁에 총력 매진하고 최저임금법 개악도 막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집회에는 핵심 조직인 현대·기아차 노조, 현대중공업 노조 등이 조업을 중단하지 않았다. 현대·기아차 노조는 이날 총파업에서 생산라인 중단을 수반하지는 않는 '확대간부파업'형식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정부 당국에 따르면 이번 총파업 참여 인원은 약 3200명으로 지난해 11월 총파업 당시 참여 규모(9만명)와도 큰 차이가 났다.

집회에서 민주노총은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철회, 최저임금 제도 개편 철회,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국내 노동관계법 개정 등을 총파업 요구안으로 내걸었다.

민주노총은 집회에서 발표한 총파업·총력투쟁 선언문에서 "자본가 마음대로 근로시간을 줄였다 늘였다 할 수 있는 탄력 근로제 개악, 최저임금제 차등 적용과 주휴수당 폐지 등 최저임금 개악, 그리고 '파업 파괴법'으로 불릴 자본의 노동법 개악 주문까지 민주노총이 싸우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재벌 대기업은 극우 보수정당과 결탁해 부와 권력을 독점하고 끊임없이 저임금, 장시간 노동을 양산하며 노동법 개악을 주문하고 있다"며 "정부는 노동자 민중의 바람과는 반대로 재벌이 요구한 정책, 악법 등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이날 여의도 국회 앞을 포함한 전국 13곳에서 총파업 집회를 개최했다. 집회에 참여한 인원도 대부분 노조 전임자를 비롯한 간부와 연가를 낸 조합원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