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안위 "버닝썬 사태 경찰 책임 커…철저 규명하라"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의원들은 이날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버닝썬 사건과 관련하여 집중 질의했다.2019.3.14/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과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출석해 '버닝썬 사건'과 관련하여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타를 받고 있다.2019.3.14/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여야, 행안위 경찰청 업무보고 한 목소리 촉구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강성규 기자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4일 경찰청 등 업무보고에서 여야는 민갑룡 경찰청장을 향해 '버닝썬' 사태 파문 확산에는 유착·부실 수사 의혹을 자초한 경찰의 책임이 크다고 지적하며,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나설 것을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강남지역 일대 클럽이 폭행, 먀약 유통과 투여, 성접대, 음란물 유포 등 불법 천지가 됐다"며 "강남 클럽이 불법의 온상이 된 것에는 경찰의 책임이 크다. 만약 버닝썬 폭생 사건이 국민과 언론의 관심을 받지 않았다면 그냥 넘어가지 않았겠나"라고 비판했다.

김영우 한국당 의원은 "온 국민들이 공분하고 있다. 국민을 보호하고 사건, 사고를 수사해야 할 경찰이 범죄집단과 유착했다는 것 아닌가"라며 "경찰은 어제도 한마디의 유감, 사죄 표명도 없었다. 사태를 바라보는 국민들 눈이 따갑다.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또 "버닝썬 사태에서 일부 경찰이 밀착해 범죄를 은폐해서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들고 또 그 피해자를 폭행까지 했다"며 "경찰이 민중의 지팡이라는 말이 민망할 정도다. 국민을 보호해야 할 민중의 지팡이가 국민을 폭행하는 몽둥이가 됐다"고 맹비난했다.

김 의원은 "완전히 뿌리 뽑겠다는 각오를 갖고 덤벼들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어떻게 국민이 경찰을 믿겠나"라며 "이런 상황에서 자치경찰제를 하겠다고 하는데, 자칫 잘못돼 지방 유지, 영향력 있는 세력과 경찰이 더 밀착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따졌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지난 11일 버닝썬 사태와 관련 정준영의 카카오톡 메시지 제보자가 경찰 유착 때문에 권익위에 제보한 것을 두고, 권익위가 제보자의 의구심이 타당하다는 견해로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찰은 지금 본인들이 수사하겠다고 하지만 한편으로는 수사의 대상 아닌가"라며 "내부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 경찰이 입장 내놓을 수 있어야 하는데, 수사 중이라는 이유로 (관련 의혹에 대한 사실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버닝썬 사태의 발단은 폭행 사건이 일어난 지난해 11월24일이다. 오늘로 111일째"라며 "그동안 마치 영화에서 보는 비리 종합판, 폭력·마약·성폭행·경찰 (유착)의혹까지 다 나왔다. 경찰이 계속 뒷북치고 있다는 지적이 따갑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국민권익위에서 대검으로 간 메시지 원본이나 해당 동영상 파일을 확보하고 있나"라며 "경찰의 뒤봐주기 의혹이 나오고, 어제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자신은 무관하다 발표까지 했다. 해당되는 고위급의 범위가 압축됐나"라고 핵심쟁점들에 대한 수사 진행상황을 물었다.

민 청장은 이에 대해 "(증거를) 확보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수사과정에서 확보를 위해선 소명을 해야 되기 때문에 소명을 거친 후 영장신청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또 경찰 내부 유착 의혹 연루자 수사에 대해선 "그 부분도 관계자들을 조사해 나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민 청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발생 초기에는 강남경찰서에서 수사했지만 사안의 중대성과 확실한 수사진행을 위해 주체를 경찰청으로 이관해 수사하고 있다"며 "현재 서울경찰청 차장을 책임자로 광역수사대, 지능범죄수사대, 사이버수사대, 성폭력수사대 등 합동 수사체제 편성하고 총 126명의 수사 요원을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버닝썬 아레나 폭력사건, 마약 약물 이용 범죄, 경찰관 유착 의혹, 성접대 의혹, 불법 촬영 유포 등에 대해 전방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제기된 의혹에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수사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