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주말 이틀간 ‘오렌지 무한담기’ 1만원 판매

이마트가 오는 주말(16~17일) ‘미국산 오렌지 무한담기’ 행사를 1만원에 진행한다.

이마트가 오는 주말(16~17일) ‘미국산 오렌지 무한담기’ 행사를 1만원에 진행한다.

오렌지 제철 3월을 맞이해 이마트는 기존 대비 30% 저렴한 가격에 행사를 준비했다. 지난 2월 진행한 ‘천혜향 무한담기’ 봉투보다 66%(23cmX45cm) 더 길어진 봉투를 제작해 평균 16개의 오렌지를 담을 수 있다. 개당 625원 꼴이다.

봉투를 가득 채우면 3.4kg 가량의 오렌지를 1만원에 구매 할 수있다. 이번 이틀간 행사 물량은 550톤으로, 오렌지 제철 3~4월 매출의 15%에 달하고, 지난 한 해 오렌지 전체 매출의 8% 수준이다. 봉투 안에 담긴 것까지만 계산 상품으로 인정되며, 1인당 1봉 한정 판매 한다.

올해 미국산 오렌지 시세가 크게 증가했지만, 이마트는 제철 행사 진행을 위해 물량의 80%를 산지 직매입으로 사전 확보해 가격을 낮췄다. 미국산 네이블 오렌지는 올해 소매 가격이 14.3% 오르며, 최근 10년 중 최고가를 기록했다. 미국 내 오렌지 최대 산지인 캘리포니아에 지속적으로 비가 내려 오렌지 수확이 어려워지면서, 1개 당 기존 1000원 선에서 1200원 이상으로 급상승한 것이다.

이마트는 단순히 가격만 낮춘 행사가 아닌 재미까지 잡은 ‘뻔뻔(Fun-Fun)한 행사’를 기획해 고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지난 2월 진행한 ‘천혜향 무한담기’ 행사는 지난해 동기간 대비 50% 저렴한 가격으로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일주일 동안 25억원 매출을 올리며, 지난해 이마트 천혜향 연간 매출의 80%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해 행사 매출 대비 3배 이상 신장한 수치다.

한편, 이마트는 오는 20일까지 다양한 국민가격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준비했다. 구워먹을 때 가장 맛있는 수산물을 모아 ‘9900원 수산구이 대전’을 진행한다. 양념 민물장어(1팩), 블랙타이거(10마리), 관자 슬라이스(30개)를 각 9900원에 판매한다.

‘어메이징’ 시리즈 2탄 ‘어메이징 부대찌개’는 출시 기념으로 9980원에 판매한다. 내열 알루미늄으로 제작된 냄비 용기를 그대로 불에 올려 끓여먹는 ‘원 플레이트’ 상품이다. 알찬란(대란, 30개입)은 37% 할인한 2880원에 준비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