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혁진 기자 “버닝썬은 가지일 뿐” 폭로→SNS 비공개 전환.. 네티즌 ‘신변 우려’

사진=오혁진 기자 인스타그램 캡처

한국증권신문 오혁진 기자의 SNS가 돌연 비공개로 전환돼 오 기자의 신변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12일 오 기자는 자신의 SNS를 통해 클럽 ‘버닝썬’ 사건에 국정농단 세력의 개입으로 의심되는 정황들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버닝썬’과 관련해 “승리가 아니라 재벌과 정치권 쪽을 취재하고 있었다”며 취재 내용을 공개했다.

오 기자는 “구속된 버닝썬 직원인 조모씨가 김무성 의원 사위의 마약공급책이라는 언급을 지난 2일 서울의 소리라는 인터넷 언론을 통해 보도했지만 저의 기사는 구글이나 다음에만 나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야 일부 의원실과 접촉을 통해 강남권 클럽 즉 화류계 정점에는 누가 있는지에 대한 제보를 많이 받았다”며 “이들의 정점에는 국정농단 세력의 흔적들이 많았다”고 폭로했다.

끝으로 그는 최순실 국정농단의 최초 내부고발자로 알려진 노승일씨를 언급하며 “이런 점을 밝히려고 노승일이라는 사람과 같이 움직이는 거다”며 “버닝썬은 가지일 뿐이다”고 말했다.


오 기자는 “진짜 노승일 응원 많이 해달라. 이번에도 알아본다고 고생 중이다”며 “자기 몸 안 챙기고 짓고 있던 집까지 불탔는데 적폐보면 눈 돌아가는 사람이다”고 덧붙였다.

오 기자의 SNS가 비공개로 전환되자 네티즌들은 응원과 동시에 우려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네티즌은 “오혁진 기자의 안전을 확인하자”, “꼭 조심하셔서 세상에 숨겨진 검은 손들 다 들춰달라”는 반응을 보였다.

#오혁진 #버닝썬 #노승일
loure11@fnnews.com 윤아림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