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단톡방' 유씨 "경찰총장은 총경급" 진술…당시 강남서장 강력 부인(종합)


/사진=연합뉴스

그룹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이 함께 있던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거론됐던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경찰이 확보했다. 총경급이었던 당시 강남경찰서장은 강력 부인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4일 승리, 정준영, 유리홀딩스 공동 대표 유모씨 등을 불러 성접대, 불법 촬영물 유포, 경찰 유착 등 각종 의혹에 대해 15일 오전까지 밤샘 조사를 벌였다.

이 자리에서 유씨 등은 "카톡에 언급된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경은 일선 경찰서 서장급으로, 흔히 '경찰의 꽃'으로 불린다.

카톡 대화가 오갔던 2016년 당시 강남경찰서장도 총경급이어서 거론된 인물이 강남서장 아니냐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당시 강남서장을 맡았던 경찰관은 강력 부인했다. 그는 "승리 등 당시 인물에 대해서는 모르고, 일면식도 없다"며 "(강남서) 근무 당시 클럽 문제 등에 대해서도 보고받은 바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이들이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는 '경찰총장'이라는 단어가 2차례 등장해 경찰 고위급과의 유착 의혹이 불거졌다.

특히 유씨의 경우 '경찰총장과 직접 문자하는 사이'라는 내용이 나오면서 경찰과의 직접적인 연결고리로 전해졌다.

경찰 안팎에서는 전직 경찰조직 수장의 이름이 나올지가 최고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경찰총장을 경찰청장이나 지방경찰청장의 오기로 볼 경우 사실상 경찰조직의 최고 수장이 연루된 메가톤급 비리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 카카오톡 메시지가 처음 공개되면서 당시 경찰청장과 서울지방경찰청장을 역임했던 강신명 전 경찰청장과 이상원 전 서울청장의 이름까지 거론됐으나 이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면서 강력하게 부인하기도 했다.

한편 승리와 유씨는 유리홀딩스를 설립하는 과정에서 대만 투자자를 위해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정준영은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몰래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올린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