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평균분양가 3.3㎡당 2517만원…1년새 15%↑

서울 지역 아파트 ㎡당 분양가격, 분양물량 추이/자료제공=HUG©뉴스1

수도권 11.7%↑·5대 광역·세종시 12.5%↑·지방 2.7%↑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서울 아파트 평균 분양가가 1년간 15% 이상 올랐다.

15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민간 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는 지난 2월 말 기준 2516만9100원(㎡당 762만7000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5.01% 상승했다.

서울에선 지난달 광진구와 노원구, 서대문구에서 1009가구가 분양했다. 강남구와 영등포구는 이번 집계 대상에서 제외했다. 평균 분양가는 전월 대비 0.36% 추가 상승했다.

HUG는 통계 발표일 기준으로 최근 12개월 사이 분양한 사업장을 대상으로 평균 분양가를 산출한다. 분양보증서 발급 후 12개월이 지난 단지는 산정대상에서 제외한다.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3.3㎡당 1702만1400원으로 전년보다 11.72% 올랐고, 5대 광역시 및 세종시도 12.45% 올라 10% 이상 상승률을 보였다. 기타 지방의 연간 상승률은 2.66%를 기록해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로 인해 전국 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3.3㎡당 1126만2900원으로 전년 대비 8.13% 올랐다.

2월 전국 신규 분양 민간 아파트는 총 7800가구로 전월(8108가구) 대비 4% 줄었고 전년 동월(5700가구) 대비로는 37% 증가했다.

전국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 세부 정보는 HUG 홈페이지 또는 국가통계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