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사업용차량 사고로 지난해 59명 숨져…전년보다 47.5%↑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서 사업용차량 사고로 지난해 59명 숨져…전년보다 47.5%↑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지역에서 화물차·버스·택시 등 사업용 차량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경찰청 관할 지역에서 발생한 사업용 차량에 의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모두 59명으로 2017년 40명에 비해 47.5% 늘어났다.

지난해 숨진 59명 가운데 35명은 화물차에 의해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화물차로 인한 교통사고사망은 고속도로(10명)와 서구지역(9명)에서 주로 발생했다.

버스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15명으로 지역별로는 미추홀구(4명)와 부평구(3명)의 비중이 높았다.

지난해 주간 시간대(오전 8시∼오후 8시)에 발생한 교통사고로는 62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주간 시간 교통사고 사망자 44명에 비해 40.9% 늘어난 수준이다.

지난해 65세 이상 교통사고 사망자는 48명으로 2017년 38명에 비해 26.3% 증가했다.


지역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의 심각도를 나타내는 치사율(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은 지난해 옹진군(5.71), 강화군(3.41), 중구(2.84) 등이 높았다.

지난해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는 중구(11.07), 강화군(10.04), 옹진군(9.42), 연수구(4.76)가 인천 평균을 웃돌았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관할 경찰서와 해당 지방자치단체 간 맞춤형 교통안전계획을 수립해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