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행보' 文대통령 "제조업 활력 살려야..분야별 대책 점검"

-19일 해외 순방 후 첫 국무회의서 강조
-"주력 제조업 대책 잘 돌아가는지 점검"
-올 국내경제는 "여러 측면서 개선" 평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제조업의 활력을 살리는 것이 우리 경제를 살리는 길"이라며 '제조업 살리기'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관련 대책에 대한 점검은 물론 조선과 자동차, 반도체 등 주요 산업별 현안에 대한 '맞춤형' 지시를 내리며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으로서는 '합의 없이' 끝난 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인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재 역할의 중요성이 다시 커진 가운데 '경제 챙기기'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세종실에서 주재한 제11회 국무회의에서 "국가경제의 근간인 제조업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정부가 다양한 정책 수단을 동원해 제조업 혁신을 지원하고 있지만 아직 현장의 체감도는 낮다"고 진단했다. 특히 전통 주력 제조 분야의 고용 부진이 계속되고 있는 점이 우리 경제의 가장 어려운 점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해결책으로 제조업의 경쟁력 강화를 꼽았다.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의 둔화로 세계 제조업 경기 전반이 어려워지고 있으나 그렇다고 외부 탓으로만 돌릴 일이 아니다. 우리 제조업의 경쟁력이 낮아지고 있는 것이 문제"라면서 분야별 대책에 대한 철저한 점검을 지시했다.

조선과 자동차, 반도체 등 주요 산업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책도 제시했다.

조선업과 관련해서는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며 "선박 수주의 회복이 고용의 빠른 회복으로 연결되도록 지원하고, 여전히 수주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조선 업체에 대한 지원도 더욱 적극적으로 강구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근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와 관련해선 고용 불안 초래가 없도록 확실한 대책 수립을 강조했다.

또 자동차 부품업체들의 어려움을 지적하며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의 보급을 더욱 속도 있게 추진하고 지난 연말 발표한 자동차 부품 산업 대책도 신속하게 시행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반도체산업에 대해선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의 경쟁력 제고를 통한 메모리 반도체 편중현상 완화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이밖에도 로봇, 바이오·헬스, 소재·부품·장비, 5G 기반 산업 등 미래 제조업 발전 전략을 언급하며 "전통 주력 제조업의 혁신과 신산업의 발전이 균형 있게 이뤄지도록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반적인 올해 한국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올해 들어 여러 측면에서 개선된 모습을 보이는 것은 다행스럽다"며 △생산, 소비, 투자의 증가 △경제심리 지표 개선 △벤처투자와 신설 법인수 증가 △2월 취업자수 전년비 증가 △안정적인 물가 관리 △CDS 프리미엄지수 11년 3개월만에 최저치 기록 등을 배경으로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부터 6박7일 일정으로 다녀온 아세안 3국(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순방과 관련해 "평화 번영의 한반도와 신경제지도는 신남방정책, 신북방정책과 함께 완성된다"며 "관계 부처는 이번 순방 성과를 바탕으로 내실 있는 구체사업을 발굴하고, 실질 성과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공포안' 등 법률공포안 4건과 '금융혁신지원 특별법 시행령안' 등 대통령령안 32건, '영예수여안' 등 일반안건 2건이 심의·의결됐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