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성평등과 정책이 함께” 성평등협의회 발족

제주도, 19일 성평등협의회 발족식 및 1차 정기회의 개최 

19일 오전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열린 제주도 성평등협의회 발족식 및 1차 정기회의. 원희룡 제주지사는 “성평등은 선택이나 문화적 취향이 아닌 반드시 이뤄야 하는 과제"라고 밝혔다.

[제주=파이낸셜뉴스] 좌승훈 기자=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9일 “성평등은 선택이나 문화적 취향이 아닌 반드시 이뤄야하는 과제”라며 성평등 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열린 ‘성평등협의회 발족식 및 1차 정기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도는 지역사회의 성평등 문화 확산과 성평등 현안 공동 대응을 위해 도내 공공·교육·경찰·언론기관이 참여하는 성평등협의회를 구성해 이날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성평등협의회에는 도내 공기업(3개소), 출자·출연기관(13개소), 교육기관(교육청과 대학 등 5개소), 경찰청, 언론기관(제주도기자협회 추천 2개사) 등 도내 24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 “성평등은 선택·취향 아닌 반드시 이뤄야하는 과제”

원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요즘 각종 미투(Me Too) 사건과 한류가수 성폭력 사건 등 성평등 문제가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큰 이슈”라면서 “성평등 문제가 심각하다는 뜻도 되지만, 한편으로는 성평등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강하다는 반증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어 “제주도가 ‘2018 지역 성평등 지수’ 중 경제활동에서는 1위를 했지만, 안전·가족·문화 분야에서는 하위권을 기록했다. 이는 일상생활에서부터 의식적으로 성평등 의식을 발전시킨다면 눈에 띄게 개선시킬 과제들도 아직 많다는 뜻”이라며 성평등 지수를 높이기 위한 대책을 주문했다.

아울러 “성평등협의회가 도내 행정·교육·경찰·언론 등이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성평등지수와 문화를 높여가자는 취지로 마련됐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성평등 사회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여러 가지 논의와 실천이 확대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원 지사는 이날 ‘성평등은 인간 존중의 기본’이라는 응원메시지를 직접 작성해 협의회에 전달하면서 성평등에 대한 의지를 협의회와 함께 공유했다.

한편 도는 성평등협의회가 발족함에 따라 성평등정책 추진에 대한 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협의회를 정례 운영하고, 성평등정책에 대한 기관별 추진상황 및 성평등 실천사례를 공유해 나갈 계획이다.

또 젠더 포럼과 성평등 문화 확산 관련 시책·사업 등을 공동으로 추진 협력해 나가고 성평등 실천 우수기관·기업도 적극 발굴키로 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