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사 앞둔 대우조선, 공개 범위 심사숙고

합병실패땐 자칫 영업비밀 유출
대우조선 노조 실사저지단 구성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현장 실사를 앞두고 실사 범위 조율이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 회사가 한솥밥을 먹기 위해선 적지 않은 숙제를 풀어야 하는 상황에서 혹시 인수가 중도에 어긋날 경우 대우조선은 경쟁사에 영업기밀만 노출하게 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24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룹은 내달 초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현장실사를 실시한다.

문제는 실사 범위다. 산은TF는 최근 실사 범위 조율을 두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사를 진행하면 대우조선 재무상황이나 원가구조(회계정보)는 물론 기술력과 연구개발(R&D) 성과, 영업력까지 평가한다. 자칫 합병이 무산될 경우 대우조선은 현대중공업그룹에 영업기밀만 유출하는 결과가 발생할 수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한솥밥을 먹는다'는 가정 하에 공개하는 것이지만 자칫 밥상이 뒤집어 질 경우 대우조선 입장에선 강력한 경쟁사인 현대중공업그룹에 밥숟가락이 몇 개인지까지 모두 공개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내부 반발이 거셀 수밖에 없다. 실제 대우조선 노조는 '실사저지단'을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이번 거래가 완료되려면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것도 곳간을 열어주기 어려운 이유로 꼽힌다. 실제 최종 합병을 위해선 한국 공정거래위원회는 물론 EU,중국, 일본 등 경쟁국으로부터 기업결합심사를 받아야 한다.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해양의 최근 액화천연가스(LNG)선 수주 실적을 감안하면 장담하기 어렵다.

게다가 기업결합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인수가 중도에 어그러진 거래들도 적지 않다. 작년 8월 미국 퀄컴은 네덜란드 NXP반도체를 440억달러(약 50조원)에 인수하려 했지만 중국의 반대로 무산됐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