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신성이엔지, 스마트공장 엑스포서 장관상


스마트공장 도입을 통해 생산성 혁신을 달성한 화장품 용기업체 연우와 태양전지 생산기업 신성이엔지가 각각 중소벤처기업부·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한다고 중기부가 26일 밝혔다.

정부는 27일부터 3일간 서울 영동대로 코엑스에서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19'을 개최, 우수 스마트공장 공급·수요기업과 유공자에 20점의 포상을 수여한다.

연우는 화장품 펌프・용기 제조기업으로 로봇 자동화 설비, 물류 자동화 시스템 도입 등 스마트공장 구축을 통해 글로벌 상위 수준의 업계 표준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신성이엔지는 고효율 태양전지 및 클린룸 관련 제품 생산기업으로, 신재생 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사람-기계가 협업하는 스마트 공장을 구축해 생산성 향상과 품질혁신을 달성하고 있다.

행사 첫 날인 27일 개막식에는 김학도 중기부 차관, 정승일 산업부 차관과 럼추콩 지멘스코리아 대표, 신동진 인아오리엔탄모터 대표 등 스마트공장 공급기업과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이번 전시회는 스마트공장 솔루션·장비,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5세대 이동통신(5G) 등 국내・외 스마트제조 기술 성과를 전시하고, 스마트 제조 혁신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유도하기 위한 행사다.

전시 면적이 전년대비 25% 확대되고, 지멘스(독일), 현대중공업(한국) 등 스마트제조 관련 490개사가 참여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전시관에서는 로봇을 만드는 스마트로봇을 비롯해 센서·머신비전·스마트 물류로봇 등 설계-제조-검사-포장-물류에 이르는 제조공정 최신 기술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특히 5세대 이동통신(5G)이 결합된 미래형 스마트공장, 인간과 동시에 작업이 가능한 협업로봇, 빅데이터가 활용된 스마트물류 로봇, 가상(VR)·증강현실(AR)을 활용한 체험공간 등을 통해 스마트제조를 경험할 수 있다.

김학도 차관은 "스마트제조산업이 명실상부한 새로운 산업군으로 자리매김하고 스마트공장 관련 수요와 공급 정책이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양 부처가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