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어선사고 예방' 5월까지 합동 안전점검...전국 11개 시·도에서 진행

21일 오후 1시52분쯤 제주 서귀포시 서귀포항 동방파제에 정박 중인 A호(저인망 어선, 90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출동한 119가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서귀포소방서 제공)© News1


(서울=뉴스1) 백승철 기자 = 해양수산부가 잦은 안개와 출어 어선 증가 등으로 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봄철 조업시기를 맞아 27일~5월 7일까지 어선에 대한 관계기관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합동 안전점검은 전국 11개 시·도의 항·포구 및 위판장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며, 점검에는 해양경찰청, 지방자치단체, 선박안전기술공단, 수협중앙회 등이 참여한다

합동 안전점검반은 어선의 Δ무선통신장비 설치여부 및 정상작동여부 Δ기관 및 전기설비 상태 Δ소화기·구명조끼 등 어선사고 예방을 위한 장비들이 잘 구비되어 있는지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특히, 낚싯배에 대해서는 Δ신고확인증 및 안전성 검사여부 Δ낚시 승객명부 비치여부 Δ구명조끼 비치 및 난간 등 안전설비 설치여부 등 낚시객들의 안전과 관련된 사항들을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안전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개선하도록 권고하고, 중대한 결함사항은 출항 전까지 조치가 취해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선주가 직접 어선의 안전을 점검할 수 있도록 교육하고 관련 홍보물을 배포하는 등 어업인 스스로 출항 전에 안전을 점검하는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최용석 어업자원정책관은 "이번 봄철 합동 안전점검을 계기로 어선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한층 높아지고, 자율적인 안전관리 분위기가 조성돼 어선사고가 크게 감소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