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시세차익 국민정서상 송구…버닝썬 유착 철저 조사해야"

인사청문회서 "경찰판 '과거사위' 필요성 공감…차기 총선 불출마"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진영 "시세차익 국민정서상 송구…버닝썬 유착 철저 조사해야"

인사청문회서 "경찰판 '과거사위' 필요성 공감…차기 총선 불출마"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김지헌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부동산 시세차익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진 후보자는 2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시세차익을 많이 봤다는 부분에 국민정서상 참 송구하다"고 말했다.

진 후보자는 유민봉 의원(자유한국당)이 "용산4구역 정비계획이 변경되면서 (후보자 땅의) 가치가 올라 지역구 의원으로 계셨던 후보자가 영향력을 행사한 것은 아닐까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질의하자 이렇게 답변했다.

진 후보자는 "결론적으로 말하면 제가 영향력을 행사한다거나 한 것은 상상할 수 없고 되지도 않는다"며 "평가액이 올라서 그렇게(시세차익이 오른) 부분에 대해 더욱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거듭 말했다.

그는 "주택시장 안정이야말로 정부가 가장 우선적으로 해야 할 정책이라고 본다"며 "(강남에) 집을 산 것도 이사하려고 했던 것이라 오래 살았던 용산 집을 처분하 고 분양받았다"고 해명했다.

진 후보자는 논란에 휩싸인 클럽 '버닝썬'과 관련해 여러 경찰관이 유착했다는 의혹을 철저히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런 유착관계가 있어서도 안 되고, 상상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기에 철저하게 조사해서 그것을 다 드러내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경찰이 신뢰를 얻어야 할 시기에 그런 문제가 생겼다. 그럴수록 자치경찰제를 하고 권한을 이양해서 주민이 감독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진 후보자는 또 "검찰의 과거사위원회와 같은 조직이 경찰에도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소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의 질의에 "공감한다"면서 "국민적 의혹이 남은 부분이 있다면 반드시 조사해서 해소해야 한다"고 답했다.

다음 총선에는 나가지 않겠다고 못을 박았다.

진 후보자는 "(다음 총선 불출마는) 진작에 제가 마음먹은 것"이라며 "(선거에서) 정치적 중립성을 단호하게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탈당 의사가 있느냐는 질의에는 "탈당까지는 생각 안 해봤다"고 말했다.

행안부의 주요 업무 중 하나인 지방분권과 관련해서는 기초 지방자치단체의 권한을 확대할 의사를 내비쳤다.

진 후보자는 "자율권을 많이 줘야 단체장이 소신껏 일할 수 있다"며 "중앙정부에서 광역지자체로 간 권한이 다시 기초지자체로 가야 주민 자치가 강화된다"고 말했다.

jk@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