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보틱스, 스마트공장 신기술 선봬…"시장 선점 노린다"

27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19'의 현대로보틱스 부스(현대로보틱스 제공)© 뉴스1

스마트공장 종합플랫폼 '하이-팩토리' 첫선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이 미래 먹거리로 손꼽히는 '스마트공장'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신제품과 신기술을 선보인다.

현대중공업지주의 로봇사업부문 브랜드인 '현대로보틱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스마트 공장·자동화산업전 2019'에 스마트공장 종합플랫폼인 '하이-팩토리(Hi-FACTORY)를 처음으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현대로보틱스에 따르면 하이팩토리는 현대로봇자동화설비에 특화돼 공장 설비의 최적 운영을 지원하는 스마트 IoT(사물인터넷)플랫폼이다. 개방형, 모듈화 설계로 고객 요구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으며 다양한 산업에 활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더불어 현대로보틱스는 이번 전시회에 역대 최대규모인 512㎡(150평)의 부스를 마련해 일반 제조업부터 자동차, 조선, 서비스 산업까지 실제 사업장에서 적용이 가능한 스마트 제조시스템을 시연할 예정이다.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사업대표는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첨단 로봇 및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AI(인공지능) 분석 등 소프트웨어 기술개발뿐만 아니라 KT, 네이버랩스 등 다양한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종합 스마트팩토리 업체로 발돋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의 시장조사업체인 '마켓츠앤드마켓츠'는 세계 스마트팩토리 관련 시장 규모가 2016년 1210억 달러에서 2022년 2062억 달러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현대로보틱스는 30여년 간 쌓은 로봇 자동화 기술을 바탕으로 스마트팩토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지난 3월 초 포스코ICT와 스마트팩토리 공동 사업 추진 MOU를 체결하는 등 사업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