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청문회…野 "시세차익 유감" 용산 투기 의혹 집중 추궁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3.2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정치인, 지역구 재개발 투자 드물어"
與, 행안부 과제 '지방자치제' 등 정책 질의 중심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이균진 기자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27일 개최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야당 의원들이 용산 부동산 투기 의혹, 버닝썬 경찰 유착 의혹 등에 대한 질의를 이어가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은 "강남 아파트를 분양받아 17억원대 시세 차익을 (거뒀고) 용산공원 인근의 토지를 투자해 26억원대 분양권을 받아 (시세차익을 얻었다)"며 "지역구 의원으로 있었기 때문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할 수 밖에 없다"고 질의했다.

유 의원은 "또 효성 부회장과 용산역세권 개발업체 사장도 꾸준히 후원금을 내 그런 부분에서 이익 충돌이 있을 수 있다"며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진 후보자는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그런 것을 상상할 수도 없고 되지도 않는다"며 "시세차익을 많이 본 부분에 대해서는 국민 정서상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재옥 의원은 "시세 차익을 올린 데 대해 유감 입장을 표명한다"며 "시세차익이 단순한 우연히 투자해 돈 번 시세차익이 아니고 국민정서상 유감 표명해야 할 부분이 더 있다. 통상 정치하는 사람은 지역구 재개발 투자가 드물다"고 추궁했다.

그러면서 "지역구 투자에 용산참사 지역인데 정황상 7년간 재개발이 지체되면서 싼 값에 판 것은 사실 같다"며 "유감을 표명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채익 의원도 "후보의 재산증식 과정을 보면서 (국민들이) 좌절감을 맛봤을 것"이라며 "용산 철거민 사망사건 인근 지역에 딱지투자해 2년만에 16억원의 차익을 얻었는데 민생을 책임져야 할 행안부장관으로서 국민에 진솔한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진 후보자가 이 의원의 용산 부동산 매입 과정에 대한 질의에 대해 "정보가 없었다", "대출을 저희가 받은 것이 아니다" 등의 답변으로 응수하자 박완수 의원은 "본인이 몰랐다는게 말이 되느냐"며 "성실하게 답변하라"고 말하기도 했다.

경찰과 유착 의혹이 제기된 버닝썬에 대한 질문도 제기됐다. 안상후 의원은 "경찰이 배후에서 (버닝썬에 대해 범죄를) 방조하거나 심지어는 후원한 의혹이 있다"며 "현정권 실세가 연결돼 축소 은폐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고 질문했다.

이에 진 후보자는 "철저하게 조사하고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며 "유착관계는 있어서 안된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과거 의원이 장관과 겸직 못하는 국회 개정안을 낸 것과 새누리당에서 더불어민주당으로 당적을 옮긴 데 대한 후보자의 입장을 묻는 질문도 제기됐다.

이진복 의원은 "의원의 장관 겸직이 많다"며 "입법부가 행정부를 잘 견제할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며 "용산구민에 죄송하지만 지금 (지역구에서) 사퇴하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 아닌가"라고 했다.

윤재옥 의원도 "지난 총선에 당을 옮겼는데 정체성이 민주당과 같다고 생각하느냐"며 "정체성 무제가 아니라면 총선 출마를 위해 당적을 옮긴 것이냐"고 묻기도 했다.

반면 민주당은 정책 중심의 질의를 이어가며 후보자 자질 검증에 집중했다.

소병훈 민주당 의원은 "대한민국 서훈제도가 지향해야 하는 가치는 무엇이였다 생각하느냐", "경찰 내부에서도 과거사위와 같은 조직이 필요하다고 본다" 등에 대해 질문했다.


홍익표 의원은 "행안부 관련, 정부 혁신과제인 자체경찰제와 검경수사권 조정,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주민이 주인되는 지방자치가 핵심인데 주민 참여나 주민의 실질 이익에 대해 제도적으로 미흡하다"고 질의했다.

진 후보자는 공감한다며 "분권과 자치하는 것은 결국 주민에 자치를 주는 것으로 자치분권을 하면서 주민참여를 늘리도록 해야한다"고 답했다.

권미혁 의원은 버닝썬 사건을 언급하며 "사회 1퍼센트의 카르텔 성폭력 문화를 없애지 않는 한 이 사건은 유지된다"며 "이런 관점에서 어떤 대책을 마련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