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重 새 대표에 이병모… 조남호 회장 퇴진


한진중공업이 29일 열린 제12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새 대표이사에 이병모 사장(사진)을 선임했다. 지난 30년간 한진중공업 사주로 있던 조남호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서울시 갈월동 사옥에서 진행된 이날 주총에서 한진중공업은 2019년도 경영목표를 '경영정상화 및 새로운 출발'로 정했다. 세부 경영방침으로는 △기초역량 강화 △수익성 중심 경영 △미래 성장기반 확보 등으로 설정했다.

이날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된 이병모 사장은 서울대 조선공학과를 졸업하고 1982년 대우조선해양에 입사한 이래 약 40년간 조선업종에 근무해 왔다. 이 사장은 설계·영업·생산·경영 등 조선소의 요직을 두루 거치며 경력을 쌓았고 지난 2011년과 2015년에는 대한조선 대표이사와 STX조선해양 대표이사를 역임하며 국내 중형조선사의 회생에도 일익을 담당한 바 있다.
지난 2017년부터는 인하대 조선해양공학과 산학협력교수직을 수행하면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조선전문가 중 한사람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 같은 경력으로 조선소의 관리, 생산, 기술부문을 총괄 운영할 수 있는 통합형 최고경영자(CEO)로서 탁월한 능력을 인정받아 이번 주총에서 한진중공업 대표이사로 선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장은 "오랜 세월 대형 및 중형조선소 현장에 몸담으며 쌓아온 노하우를 살려 회사의 조기 정상화를 목표로 내실과 재도약 발판을 단단히 다져나가겠다"며 포부를 전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