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보선 D-5]

'공공의 적'이 된 민주·정의 단일화

4·3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9일 오후 경남 창원 상남시장에서 강기윤 창원·성산 보궐선거 후보가 유권자들을 향해 지지호소를 하고 있다. 2019.3.2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4·3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9일 오후 경남 창원 상남시장에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이재환 창원·성산 보궐선거 후보 지지호소를 하고 있다. 2019.3.2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4·3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9일 오후 경남 창원 상남시장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여영국 정의당 창원·성산 보궐선거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2019.3.2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진보·보수 떠나 단일화 비판 한목소리
여영국 "마타도어 멈추고 정책 경쟁하자"

(경남=뉴스1) 박채오 기자,박기범 기자 = 4·3 보궐선거에서 여영국 정의당 후보와 권민호 더불어민주당 후보과 단일화한 것을 두고 '정치쇼'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강기윤 자유한국당 후보는 29일 "집권 여당인 민주당과 군소 정당인 정의당 후보들이 경선을 했는데, 정의당 후보가 이겼다고 한다"며 "이게 말이나 되는 소리냐. 이건 믿을 수 없는 일이고 ‘정치쇼’"라고 지적했다.

강 후보는 "2년 전에도 단일화에 속았다. 그래서 그 결과가 이번 보궐선거다"며 "정의당은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후보를 내놓아서는 안됐다"고 비판했다.

또 "정의당은 정의가 사라진 당"이라며 "창원 시민들이 두 번은 속지 않는다. 이번 선거에서 정의당을 반드시 심판해 창원 시민들의 자존심을 되찾아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강 후보의 선거유세 지원을 나선 윤영석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위원장 역시 "이번 단일화는 단순한 정치 쇼에 불과하다"며 "이번 보궐선거를 통해 이러한 정치 쇼를 박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이번 후보단일화를 비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오후 경남 창원 상남시장에서 열린 이재환 후보의 선거 유세에서 "여당과 야당이 단일화를 한다는 것이 말이 되는 일이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단일화는 정책이 같고 함께 갈 정당과 하는 것"이라며 "이번 단일화는 말이 단일화지, 민주당이 창원경제 붕괴에 대한 책임을 회피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평가절하 했다.

앞서 권은희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지난 27일 "여당이 소수야당에게 후보를 양보하는 상황을 보니 정의당이 민주당의 2중대라는 사실이 확고해졌다"며 "야합을 창원시민들이 심판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이번 단일화에 대한 비판은 보수세력뿐 아니라 진보 진형에서도 제기되고 있다.

손석형 민중당 후보는 29일 뉴스1과 통화에서 "민중당과 정의당이 단일화하면 자유한국당을 이길 수 있다는 여론조사가 수 차례 있었음에도 민주당과 손을 잡았다"며 "대우조선 매각으로 노동자들이 민주당에 격분하는 상황에서 이번 단일화는 진보정치의 포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여영국 후보 측은 "마타도어를 멈추고 정책과 공약, 그리고 창원을 위한 비전을 가지고 경쟁했으면 한다"고 유감을 표했다.


이어 "비록 지금은 앞서고 있지만, 마음을 놓거나 긴장을 풀지는 않는다"며 "노란색 운동화 신발 끈 다시 묶고 겸손한 자세로 유권자들 만나고 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 후보는 앞서 권민호 민주당 후보와 단일화에 합의하고 24~25일 여론조사를 진행, 25일 단일후보로 최종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