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터쇼조직위, '생각하는 車, 혁신의 미래' 콘퍼런스 개최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가 2일 '생각하는 자동차, 혁신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2019서울모터쇼 국제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1400여명의 산·학·연 전문가들과 자동차 전공 대학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빈프리트 베버 독일 만하임응용과학대 응용경영연구소 소장과 스티븐 조프 스탠포드대학 자동차연구소 센터장, 유지수 국민대학교 총장 후셈 압델라티프 TUV SUD 글로벌 자율주행 사업 부문장, 리처드 정 한국자동차디자인협회 회장 등이 발표자로 나섰다.

기조 연설자인 베버 소장은'자동차산업의 가치창출 변화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역할'을 주제로 펼친 강연에서 과거 사업 방식으로부터의 과감한 탈피와 함께 기존 제조 기술 노하우의 고도화 등 변화된 가치에 맞는 기업의 전략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조프 스탠포드대학 자동차연구소 센터장은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위해 변화하는 기술'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자동차산업 트렌드의 변화는 구매방식(개인구매→모빌리티 서비스), 구동 방식(내연기관→전기차), 운전방식(운전자→자율주행) 등 모든 분야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자동차를 이용하는 방식도 진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이같은 자동차산업의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자동차 제조사와 협력사는 지속 가능한(경제적, 환경적, 사회적) 교통수단, 차량 이용방식의 변화(자동차 공유 서비스), 새로운 수요(모빌리티 서비스의 다양화), 제도적 준비, 모빌리티 메가 트렌드 등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한편, 서울모터쇼 조직위는 3일 '모빌리티 혁명과 자동차산업'세미나를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개최한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