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우리 모두의 아이로 공감하는 고교·대학 간 원탁토의’ 개최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17개 시·도교육청과 함께전국 6개 권역에서 ‘우리 모두의 아이로 공감하는 고교·대학 간 원탁토의’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5월 3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전국의 630명의 고교 교원과 입학사정관이 처음으로 함께 만나 학생의 성장을 위한 수업, 평가, 기록에 대해 이야기하는 자리로 첫 원탁토의는 경기권역(성남 코리아디자인센터)에서 4일에 열린다.

교육부는 지난 해 고교·대학·학생·학부모 등 다양한 주체가 함께한 국민참여 숙려제를 통해 '학교생활기록부 신뢰도 제고 방안'을 수립했다.

올해 '학생부 신뢰도 제고방안'의 현장 안착과 더불어 궁극적으로 학교교육과 평가에 대한 국민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이번 원탁토의를 마련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이번 원탁토의는 고교와 대학이 함께 학생 성장에 대해 공감하고 이해하는 의미 있는 자리이며"라며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올해 하반기 찾아가는 학부모 설명회에서도 오늘과 같은 현장과 소통 속에서 진정한 교육의 변화를 만들어내는 힘을 모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