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스타트업포럼, 5G시대 네트워크 방향 포럼 개최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비정부기구 PCH(Packet Clearing House)와 5세대(G) 시대를 선도할 대한민국 네트워크 정책 문제점을 진단하고 스타트업 성장을 촉진하기 위한 바람직한 네트워크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글로벌 포럼을 오는 10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 포럼은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과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동 추죄하며 주제는 '대한민국 스타트업을 위한 네트워크 정책 포럼’이다.

이날 포럼에서는 '인터넷 네트워크 상호접속의 국제 규범의 흐름’, ‘인터넷 기반 플랫폼 산업과 망 중립성의 관계를 포함한 스타트업의 망 사용 문제’, ‘망 중립성 가이드라인’, ‘상호접속고시’ 등 5G시대 국내 네트워크 정책과 국내 스타트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해법이 논의될 예정이다.

스타트업 서비스, 사업은 유·무선 인터넷과 밀접하다.

네트워크가 확장되고 고도화되면 더 많은 사업 기회가 생기지만 망접근성과 망비용에 미치는 영향도 커지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이 전날 밤 11시에 세계 최로 5G 상용화를 시작했지만 국내 네트워크 정책이 스타트업에게 더 성장할 기회를 주고 있는 지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빌 우드 콕 PCH 사무총장은 이날 ‘인터넷 네트워크 상호접속의 국제 규범’이라는 주제로 기조 강연에 나선다.

PCH는 중립적인 독립 네트워크와 상호 연결, 전 세계 주요 접속 지점에서 라우트 서버 제공 등 인터넷 인프라 구축과 지원을 담당하는 국제 비정부기구로 지난 1994년 설립됐다.

이어 유병준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와 존 밀번 하나셋코퍼레이션 최고기술책임자(CTO)가 각각 ‘인터넷 기반 플랫폼과 망 중립성의 관계’, ‘한국 인터넷의 피어링 역사’란 제목으로 주제 발표를 할 예정이다.

기조 강연과 주제 발표가 끝난 뒤 관련 전문가가 참여하는 패널 토론도 예정돼 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