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첨단항공우주도시로 거듭난다

우주부품시험센터 준공 눈앞에

우주부품시험센터 조감도 진주시 제공
【 진주=오성택 기자】경남 진주시가 우주산업 기술개발과 우주산업 관련 기업들의 전초기지 역할을 수행할 첨단항공우주도시로의 비상을 준비 중이다.

4일 진주시와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에 따르면 국내 우주산업 기업들의 부품 시험평가에 필요한 원스톱 시험 서비스를 제공할 우주부품시험센터 준공을 앞두고 있다.

시는 271억 원을 투입한 우주부품시험센터를 한국인증기구(KOLAS)의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증 받아 국제적인 신뢰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우주관련 전문 인력을 활용해 국산화 우주 핵심부품에 대한 궤도·발사·전자파 환경시험평가 및 소자급 우주부품 인증시험 등의 테스트를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우주부품시험센터는 오는 10월까지 우주부품의 시험평가와 인증을 위한 열진공챔버와 열주기챔버, 진동시험기 등 20여종의 주요장비 구축과 시험가동 후 11월 개소식과 함께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또 경남혁신도시와 인접해 있어 우수 전문 인력 및 연구 인프라의 유기적 활용을 통해 항공 우주산업 기술혁신과 우주핵심부품 개발로 첨단항공우주도시로 비상할 수 있는 새로운 돌파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항공우주·뿌리산업·첨단세라믹산업 육성 등 새로운 신성장동력산업 집적화를 통해 고부가가치 첨단 산업구조로 재편할 것"이라며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연관기업 유치로 지역산업의 동반성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