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륜의 고선웅부터 신예 임지민까지... 제40회 서울연극제 27일 개막

동시대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과 발언을 담은 작품 10편

남명렬 서울연극제 예술감독(서울연극제) /사진=fnDB


‘베스트 오브 베스트’만 모았다. 제40회 서울연극제가 오는 4월 27일(토)부터 6월 2일(목)까지 37일간 대학로 주요 공연장에서 열린다.

연극발전을 위한 창작극 개발을 목표로 1977년 '대한민국연극제'라는 이름으로 시작한 서울연극제는 1987년 현재의 이름으로 변경, 40년간 명성을 이어왔다.

올해 서울연극제는 공식 선정 작품 10편을 대학로예술극장과 아르코예술극장, 동양예술극장 등 대학로 일대에서 공연한다.

베테랑 고선웅 연출이 선보이는 '낙타상자'부터 신예 임지민이 시험 무대를 거쳐 초연하는 '집에 사는 몬스터'까지 동시대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과 발언을 담은 작품들로 재연작 여덟 작품과 초연작 두 작품이다.

먼저 5월 3~12일 극단 사개탐사의 '어떤 접경지역에서는', 극단 바바서커스의 '댓글부대', 극단 적의 '단편소설집'이 공연된다. 5월 4∼12일에는 극단 신세계의 ‘공주(孔主)들’이 무대에 오른다.


5월 17∼26일 라마플레이의 '집에 사는 몬스터', 극단 ETS의 'BENT', 창작집단 LAS의 '대한민국난투극', 극단 대학로극장의 '중첩'이 관객들과 만난다.

5월 17∼22일에는 몽씨어터의 '데모크라시', 5월 26일~6월 1일 극공작소 마방진의 '낙타상자'가 무대에 오른다.

6월 2일 폐막식에서는 대상, 연출상 등 총 9개 부문 시상이 이뤄지며, 100인의 관객평가단이 직접 뽑는 '관객평가단 인기상'도 주어진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