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보건인력 정규직 전환 등 보건의료종합계획 수립

인천시, 2019∼2022년 중장기 보건의료종합계획 수립

의료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한 다양한 제도 실시

【인천=한갑수 기자】인천시는 오는 2020년까지 인천의료원에 호스피스 병동을 설치하고, 보건소 내 기간제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인천시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지역보건정책의 청사진을 담은 중장기 보건의료종합계획을 수립해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의료접근성 강화, 지역밀착형 건강관리, 취약계층 건강안전망을 구축해 시민이 더 가까이에서 함께 누리는 건강특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우선 의료접근성 강화를 위해 공공보건의료체계를 구축한다. 시는 오는 2022년까지 종합병원급 공공병원·민간병원 4∼8개소를 책임의료기관으로 지정해 2차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지역특화 건강증진 사업을 진행하는 건강생활지원센터를 현재 5개소에서 2022년까지 16개소로 확대한다.

새벽 1시까지 운영하는 심야약국 3곳을 오는 7월부터 운영하고 2021년까지 10곳으로 늘린다.

보건소의 비정규직(기간제근로자) 인력의 지속적, 안정적 사업 참여를 위해 올해부터 2022년까지 매년 10명씩 모두 40명을 정규직(공무직)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지역 내 보건소에서 일하는 비정규직(기간제 근로자)은 모두 288명으로 전체 보건소 인력의 43.8%를 차지한다.

지역밀착형 건강관리 사업으로는 만성질환 등 건강 위험요인 보유자가 스스로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프로그램을 스마트기기와 결합한 ‘모바일 헬스케어 사업’을 실시한다.

누구나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걷기 운동 활성화 및 신체활동을 유도하고 비만율을 감소시키고자 시민 건강걷기 프로젝트 ‘모바일 걷기 플랫폼’을 구축해 운영한다.

행정복지센터 내 설치해 건강능력을 향상시키는 ‘건강증진 120센터’를 2022년까지 40개소로 확대한다. 현재 미추홀구에 5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인천의료원에 호스피스 병동을 2020년까지 8실 20병상을 확충해 암환자 최초 진단 및 치료-완화서비스-장례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생애주기별 정신건강 교육사업으로 아동, 청소년, 성인, 어르신 등 모든 세대를 대상으로 정신건강 교육을 실시한다.

보육교사 1만명에게 정신건강 선별검사를 실시해 고위험군을 발굴, 체계적으로 연계 관리해 정신건강 사각지대를 해소한다.

취약계층에 대한 건강안전망 구축 사업으로 치매전담형 장기요양시설인 치매전문 종합돌봄센터를 2021년까지 건립하고 만 60세 이상 중위소득 120% 이하 치매진단자에 대해 치매치료 진료비를 월 3만원 지원한다.

아동부터 노인까지 평생 구강건강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아동치과주치의 제도’를 올해부터 도입해 초등학교 5학년을 대상으로 연 2회 구강관리(구강검진, 구강보건교육, 예방적 구강진료)를 실시한다. 만 65세 이상 저소득층 노인 1200명에게 틀니를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수립한 지역보건의료계획을 통해 더욱 더 건강한 삶을 누리며 모든 시민에게 공평한 보건·복지·의료·건강 서비스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apsoo@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