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개발 정밀접근레이더, 200억 들인 성능은..

정부·LIG넥스원 200억원 공동투자…공군 제1전투비행단 운용

[방사청 제공]
악천후 때 전투기 안전착륙 돕는 정밀접근레이더 공군에 배치

정부·LIG넥스원 200억원 공동투자…공군 제1전투비행단 운용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활주로 위치를 분간하기 어려운 악천후를 만나거나, 계기착륙장치 이상에 빠진 전투기 등 항공기의 안전착륙을 돕는 정밀레이더가 국내 기술로 개발돼 실전에 배치됐다.

방위사업청은 15일 국내 기술로 개발한 정밀접근레이더(PAR:Precision Approach Radar)를 지난달 말 공군 1 전투비행단에 처음으로 실전 배치했다고 밝혔다.

이 레이더는 2012년 11월부터 정부와 방위산업체인 LIG넥스원이 약 200억원을 공동 투자해 2015년 말 연구개발에 성공했다. 연구개발이 끝난 후 2년여에 걸쳐 이뤄진 시험평가 과정에서 성능이 입증됐다.

오는 2023년까지 주요 군 공항에 순차적으로 배치될 예정이다.

정밀접근레이더는 공항 관제구역 내의 항공기에 대한 착륙 관제 임무를 수행하는 레이더를 말한다. 활주로 방향 36㎞까지 접근한 각종 군용 항공기의 조종사에게 활주로에 안전하게 착륙하도록 기체를 유도하는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악천후 또는 항공기의 계기착륙장치 이상 때 활주로에 접근하는 항공기 조종사에게 최적의 정보를 제공해 안전한 착륙을 유도하는 역할도 한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방사청은 "기존 장비는 한 개의 레이더 빔 송신기로 구성되어 있어 고장이 나면 사용할 수 없었다"며 "이번에 개발한 정밀접근레이더는 수십 개의 반도체 송신기로 이뤄져 그중 일부가 고장이 나더라도 장비를 운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레이더를 국내에서 개발해 수리부속품도 국내 조달할 수 있다. 정비 기간도 단축되어 레이더를 운용하는 데 효율적이라고 방사청은 덧붙였다.

방사청 관계자는 "국내 개발을 통해 안정적이고 신속한 수리부속 조달 및 정비지원이 가능해 장비의 운용성도 높아질 것"이라며 "전 세계 공항에 사용될 수 있어 앞으로 중남미, 아시아, 아프리카, 동유럽 국가 등에 수출도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threek@yna.co.kr

(끝)